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월수금화목토' 박민영 '로코퀸' 수식어 증명할까

방송

    [현장EN:]'월수금화목토' 박민영 '로코퀸' 수식어 증명할까

    핵심요약

    19일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제작발표회

    배우 박민영. tvN 제공배우 박민영. tvN 제공'로코퀸'(로맨틱 코미디 퀸) 박민영의 '월수금화목토'가 본격 계약 결혼 로맨스로 새로운 설렘을 선사한다.

    19일 온라인 생중계 된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박민영, 고경표, 김재영, 남성우 PD 등이 참석해 작품과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월수금화목토'는 완벽한 비혼을 위한 계약 결혼 마스터 최상은(박민영 분)과 월수금 미스터리 장기 고객 정지호(고경표 분), 화목토 슈퍼스타 신규 고객 강해진(김재영 분)이 펼치는 격일 로맨스를 그린다.

    완벽주의 캐릭터를 맡아 두 남자와 로맨스 케미를 선보일 박민영의 활약과 서로 다른 매력으로 박민영의 비어있는 일요일을 공략할 고경표, 김재영의 캐릭터 대결이 관전 포인트다.

    가장 잘하는 '로맨틱 코미디' 장르로 승부수를 띄운 박민영은 "전작 '기상청 사람들'은 오피스물이었는데 대사도 많고 심리적인 스트레스도 받았다. 이 대본을 보고 '웃으면서 놀고 촬영하고 싶다'는 생각에 욕심을 냈다. 다시 웃는 촬영장으로 돌아와 기쁘다. 소재도 신선했고, 이 캐릭터가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아 내가 찜했다"라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로코퀸' 수식어에 대해서는 "감사함이 크다. 배우로서 어떤 타이틀을 갖게 되는 건 영광"이라며 "부담이나 압박보다는 나이에 걸맞는 캐릭터를 보여주는 방향으로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고 답했다.

    배우 김재영과 고경표. tvN 제공배우 김재영과 고경표. tvN 제공베일에 싸인 정지호 역의 고경표도 간만에 '로맨틱 코미디' 장르로 돌아왔다.

    그는 "'질투의 화신' 이후 6년 만"이라며 "그 때와 다른 모습의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었다. 지금 시대에 가능할 법한 이야기이고 많은 분들의 사고와 가치관이 이런 이야기를 받아들일 수 있는 시대인 것 같다. 나도 충분히 납득이 됐다. 작품에 참여하게 된 것만으로도 기쁘다"라고 이야기했다.

    데뷔 후 첫 로맨틱 코미디 장르에 도전한 김재영은 "'로맨틱 코미디'에 써주셔서 감사드린다. 어둡고 사연 있는 캐릭터만 해서 밝은 역할을 해보고 싶었다. 다들 또래 배우들이라 밝은 모습이 많이 비춰질 것 같다. 평소 장난기가 있는데 캐릭터와 잘 녹여져서 시청자들에게 전달이 됐으면 한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세 사람의 케미스트리는 어떨까. 박민영은 자신과 로맨스 호흡을 맞춘 고경표와 김재영에 대해 "고경표는 본인이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에너지를 보여준다. 김재영은 처음엔 필터링 없이 솔직해서 놀랐는데 그게 매력이더라"며 "우리 다 너무 솔직하다. 배우들이 감독님에게 예의상 하는 말투도 별로 없고, 다같이 노래방에 갈 정도다. 매일 웃으면서 촬영하고 있다"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웃으며 즐길 수 있지만 그 안에 담긴 메시지는 가볍지만은 않다.

    남성우 PD는 "재미있게 웃으면서 볼 수 있지만 파보면 슬픈 이야기도 있는 다양한 이야기가 있는 드라마다. 편하게 볼 수 있지만 많은 생각을 할 수 있게 만드는 드라마"라고 소개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월수금화목토'는 오는 21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