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디어

    '살림남2' 제작진 "포경수술 학생들 결정이지만 사과"

    방송 캡처방송 캡처KBS 2TV 예능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가 미성년자 포경 수술 방송 논란을 사과했다.

    '살림남2' 제작진은 19일 공식 홈페이지에 공지를 올리고 "9월 17일 방송 내용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일단 문제가 된 미성년자 포경 수술 장면은 부모와 당사자인 학생들의 동의를 거쳐 방송됐다.
     
    제작진은 "방송을 준비하게 된 계기는 청소년기 자녀에게 올바른 성교육을 하고자 했던 부부의 고민에서 시작됐다. 가족 사이에서도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 쉽지 않았던 자녀의 성교육과 포경 수술에 대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고, 이를 통해 부모와 자녀가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보여드리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가족 간의 대화를 통해 학생들 스스로가 포경 수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고, 그 내용을 방송으로 보여드리는 것에도 가족은 모두 동의했다"고 밝혔다.

    의사결정 과정에서도 제작진의 개입은 없었음을 못 박았다.

    제작진은 "이 과정은 한 달 반의 충분한 기간 동안 학생과 부모님이 함께 고민과 의논 끝에 결정한 내용이며 본인들의 자발적인 의사결정이었다. 학생의 부모님도 이를 존중하여 촬영에 합의했으며 그 과정에서 제작진의 어떠한 개입도 없었음을 밝힌다. 또한 모든 수술 장면의 촬영은 부모님의 참관 하에 이루어졌으며, 출연 가족 모두 훈훈한 분위기에서 촬영을 마쳤다"고 전했다.

    다만 방송 이후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서는 "가족들이 '성(性)'에 관한 이야기를 편안하게 나누는 모습을 보여드리려 했던 제작 의도와 달리,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을 드린 점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기회를 거울 삼아, 향후 더욱 신중하게, 방송을 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지난 17일 방송에서 '살림남2'는 중학생들의 포경수술 장면을 내보내 일부 시청자들에게 미성년자 인권을 침해했다며 비판 받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