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코로나 잡으려다 사람잡네…격리소 향하던 버스 굴러 27명 사망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中 코로나 잡으려다 사람잡네…격리소 향하던 버스 굴러 27명 사망

    뉴스듣기
    핵심요약

    중국 남부 구이저우성 구이양에서
    코로나 관련 격리자 태운 버스 한밤중에 굴러
    27명 숨지고 20명 부상
    코로나19 구이저우성 전체 사망자 2명
    코로나 잡으려다 사람잡은 셈

    사고 관련 중국 공안 발표 내용. 바이두 캡처사고 관련 중국 공안 발표 내용. 바이두 캡처
    중국 남서부 구이저우성에서 일요일 코로나19 격리 환자를 이송하던 버스가 추락해 27명이 사망하고 20명이 부상당하는 참사가 일어났다.
     
    사고는 18일 새벽 2시 40분쯤 일어났다. 의료진과 주민 45명 등 47명을 태운 버스가 구이저우성 성도 구이양 윈옌에서 출발해 남동쪽으로 200㎞ 떨어진 리도현으로 가던 중 고속도로 구간에서 버스가 전복돼 길옆 깊은 도랑에 빠지면서 일어났다.
     
    구이양시 부시장은 사고 버스가 전염병 관련 주민들을 이송하는 데 이용됐다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로 많은 사람들의 생명과 안전에 큰 손실을 가져왔다며 "우리는 매우 슬프고 반성한다"고 말했다.
     
    중국 쇼셜미디어에 돌고 있는 사진과 기사에 따르면 버스는 사람들을 코로나 격리 시설로 이송하기 위해 특별히 설계되었다. 이번 사고 피해자가 코로나19 확진자인지 의심환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중국 온라인 경제매체 차이신은 강력한 코로나19 통제 조치가 사람들의 삶을 방해하고 심지어 사망에 이르게 한 일련의 사례에 이어 발생한 이번 사건으로 국가의 코로나19 정책에 대한 대중의 분노가 다시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18일 저녁 기준 2만 5천개의 '좋아요'를 받은 한 웨이보 게시물은 촛불을 켜고 명복을 빈다고 표현할 수 있는 감정이 아니라며 중국 정부의 엄격한 방역이 불러온 참사에 분노를 나타냈다.
     
    2020년 초부터 본격화된 코로나19로 인한 구이저우성 전체의 사망자는 2명에 불과하다. 그런데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사람들을 격리소로 이송하던 버스가 굴러 떨어지면서 27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구이양에서는 지난 8월 말 이후 1천 건 이상의 코로나19 사례가 발생했다. 17일 현재 73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시 외곽의 시설에 격리돼 있었고 2900명이 격리소로 향하고 있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