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당역 살해범' 범행 당일 피해자 집 근처 배회…11일전 준비 정황도

뉴스듣기


사건/사고

    '신당역 살해범' 범행 당일 피해자 집 근처 배회…11일전 준비 정황도

    뉴스듣기

    범행 당일 피해자 전 거주지 배회
    11일 전 구산역서 피해자 근무정보 확인 정황 포착

    지난 14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에서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남성 A씨(31)가 1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남대문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황진환 기자지난 14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에서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남성 A씨(31)가 16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남대문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황진환 기자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을 찾아가 수년간 스토킹한 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전모씨(31)가 범행 전 피해자가 살았던 옛 거주지 주변을 여러차례 찾아갔던 것으로 파악됐다. 사건 11일 전부터 역 내 인트라넷에 접속해 피해자의 근무지 정보를 확인하는 등 계획적으로 범행을 준비한 정황도 추가로 드러났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살인 혐의를 받고 있는 전씨가 범행 당일인 지난 14일 서울교통공사 사내망을 이용한 후 두 차례 피해자의 예전 주거지 인근을 배회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전씨는 14일 자신의 집 근처 은행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서 현금 인출을 시도했지만 출금 한도 부족으로 실패한 뒤 집으로 돌아간 후 오후 2시30분쯤 집을 나섰다. 이후 피해자의 근무지 정보를 알아내기 위해 6호선 증산역에서 서울교통공사 내부망인 '메트로넷'에 접속한 뒤 피해자의 옛 주거지 인근을 배회했다.
     
    전씨는 오후 6시쯤 6호선 구산역에서 또 한번 내부망에 접속한 뒤 피해자의 옛 주거지 인근을 다시 찾았다. 전씨는 피해자와 외모가 비슷한 다른 여성을 보고 약 7분간 미행하기도 했다. 이후 전씨는 저녁 7시쯤 구산역에서 지하철에 탑승해 범행 장소인 신당역으로 향했다.
     
    전씨는 역무원에게 휴가 중인 직원이라고 거짓말 하는 방법을 통해 내부망에 접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씨는 사건 발생 11일 전인 지난 3일에도 역사에 찾아가 내부망에 접속했는데, 지하철 6호선 구산역 역무원을 찾아가 "휴가 중인 불광역 직원인데 내부망을 사용하겠다"고 거짓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전씨는 범행 이전에도 피해자의 전 주거지 인근을 찾았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방문 시점이나 횟수, 방문 경위 등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회의실 앞 복도에서 신당역 역무원 피살사건 피해자 추모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윤창원 기자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회의실 앞 복도에서 신당역 역무원 피살사건 피해자 추모 공간이 마련되어 있다. 윤창원 기자
    전씨는 과거 음란물 유포 혐의로 두 차례 처벌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피의자의 범행 이전 및 당일 동선 확인에 집중하고 있다"며 "추가 범행 및 관련자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통신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전씨가 피해자의 고소로 기소된 사건의 재판 과정에서 '원한을 가졌다'고 진술한 점, 범행 당일 일회용 승차권으로 지하철을 타고 범행 시 위생모를 쓴 점 등을 고려해 혐의 내용을 형법상 살인에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살인으로 변경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