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제 3경기 차' 투·타 지표도 SSG가 아닌 LG를 가리킨다?

뉴스듣기


야구

    '이제 3경기 차' 투·타 지표도 SSG가 아닌 LG를 가리킨다?

    뉴스듣기
    SSG와 LG, 연장 혈투 끝에 무승부. 연합뉴스SSG와 LG, 연장 혈투 끝에 무승부. 연합뉴스​방심한 사이 어느새 턱밑까지 쫓아왔다. 1위 SSG와 2위 LG의 격차가 3경기로 좁혀졌다.
     
    SSG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롯데와 원정 경기에서 8 대 9로 졌다. 8 대 4로 앞선 9회말 내리 5점을 내주면서 뼈아픈 역전패를 당했다.
     
    같은 날 LG는 두산과 원정 경기에서 5 대 0으로 이겼다. SSG와 격차를 3경기로 좁히며 역전 우승의 가능성을 높였다.
     
    올 시즌 내내 선두 자리를 달리며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 SSG는 시즌 막판에 덜미를 잡힐 위기에 몰렸다. 지난 8일 인천 KIA전부터 내리 3연패를 당하는 등 9월 승률 9위(3승 1무 6패)로 크게 흔들린 사이 LG가 치고 올라왔다.
     
    투타의 불균형이 SSG의 부진으로 이어졌다. SSG는 9월 한 달간 팀 타율 10위(2할2푼6리), 팀 평균자책점 9위(5.32)로 최악의 경기력을 보였다. 
     
    타선에서는 추신수(1할9푼2리), 최지훈(1할7푼9리), 한유섬(1할9푼4리), 최정(5푼) 등 주축 타자들의 방망이가 침묵했다. 마운드에서도 역시 믿었던 원투 펀치 김광현(평균자책점 3.00)과 윌머 폰트(3.75)의 안정감이 떨어지자 전체적으로 흔들렸다. 
     
    LG, 두산에 승리. 연합뉴스LG, 두산에 승리. 연합뉴스​반면 LG는 올 시즌 내내 이상적인 투타 조화를 유지하고 있다. 시즌 팀 타율 1위(2할7푼4리), 팀 평균자책점 1위(3.45)의 압도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9월 들어서도 팀 타율 3위(2할7푼5리), 팀 평균자책점 1위(2.06)로 LG는 꾸준한 전력을 자랑한다.
     
    막강한 외국인 원투 펀치가 마운드를 든든하게 이끌고 있다. 지난 13일 두산전에서 케이시 켈리가 15승(2패)째를 수확하며 애덤 플럿코과 30승을 합작했다. 두 선수는 현재 나란히 다승 부문 공동 1위에 올라 있다.
     
    같은 날 주장 오지환도 도루 1개를 추가, 20홈런-20도루 클럽에 가입하며 호타준족의 면모를 뽐냈다. 오지환은 야구통계사이트 스탯티즈에 따르면 올 시즌 대체선수대비승리기여도(WAR)는 4.75로 팀 내 1위, 전체 유격수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규정 타석(378.2타석)을 채운 타자들 가운데 문보경(3할1푼9리), 채은성(3할1푼4리), 박해민(3할2리)가 3할 이상 타율로 타선을 이끈다. 문성주(3할1푼3리)는 360타석으로 규정 타석에 조금 못 미치지만 올 시즌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팀의 상승세에 기여하고 있다.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LG는 투타 모든 지표에서 SSG에 크게 앞서 있다. 현재 순위를 제외한 모든 면에서 SSG보다 흐름이 좋다고 볼 수 있다.

    시즌 막바지로 향해가는 시점에서 두 팀의 격차는 이제 3경기다. 이런 흐름이 계속된다면 SSG가 LG에게 선두 자리를 빼앗기는 것은 시간 문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