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골프

    20살 김주형, PGA 투어 신인상 후보

     김주형 자료사진. 연합뉴스김주형 자료사진. 연합뉴스​​​​​​​​​​​​​​​​​​
    한국 골프의 '영건' 김주형(2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21-2022시즌 신인상 후보로 선정됐다.
       
    PGA 투어는 6일(한국 시간) 2021-2022시즌 올해의 선수와 신인상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김주형은 캐머런 영, 사히스 티갈라(이상 미국)와 함께 신인상 후보에 올랐다. 아널드 파머 어워드로 불리는 신인상은 2021-2022시즌 정규 대회에 15차례 이상 출전한 선수들의 투표로 수상자를 결정한다.
       
    김주형은 올해 PGA 투어 11개 대회에 출전해 8월 윈덤 챔피언십 우승, 스코틀랜드오픈 3위, 로켓모기지 클래식 7위를 기록했다. 시즌 성적을 점수로 환산해 순위를 매기는 페덱스컵은 35위로 마쳤다. 김주형은 페덱스컵 순위는 낮지만 다른 후보와 달리 유일하게 우승을 거머쥔 경력이 있다.
       
    유력 신인상 후보는 영이다. 영은 이번 시즌 25개 대회에서 브리티시오픈을 비롯해 샌더슨 팜스 챔피언십,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웰스 파고 챔피언십 등 총 다섯 번의 준우승을 차지했다. 페덱스컵 순위는 19위로 신인상 후보 가운데 가장 높다. 티갈라는 32개 대회에서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준우승, 피닉스오픈 3위 등을 기록해 페덱스컵 순위 28위를 기록했다.
       
    앞서 임성재(24)는 2018-2019시즌 아시아 국적 선수 최초로 PGA 투어 신인상을 받은 바 있다. 이번 투표는 미국 동부 시간 기준 9일 오후 5시까지 마감하며 수상자는 추후 발표된다.
       
    올해의 선수 후보는 페덱스컵 챔피언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와 세계 랭킹 1위 스코티 셰플러(미국), 올해 디오픈 우승자 캐머런 스미스(호주) 등 3명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