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장EN:]조각가 문신을 아시나요?…탄생 100주년 기념전

뉴스듣기


공연/전시

    [현장EN:]조각가 문신을 아시나요?…탄생 100주년 기념전

    뉴스듣기
    '문신(文信): 우주를 향하여'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서 9월 1일부터 2023년 1월 29일까지

    우주를 향하여, 1985, 스테인리스 스틸, 280×120×120cm,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 소장우주를 향하여, 1985, 스테인리스 스틸, 280×120×120cm,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 소장서울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앞. 스테인리스 스틸 조각 '우주를 향하여'(1985)가 관람객을 반긴다. 조각가 문신이 1985년 '현대미술초대전'(국립현대미술관 개최)에 출품했던 작품으로, 37년 만에 같은 장소에 전시된다.

    조각가 문신 탄생 100주년 기념 특별전 '문신(文信): 우주를 향하여'가 9월 1일부터 내년 1월 29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에서 열린다. 조각, 회화, 드로잉, 도자, 건축 등 230여 점을 선보인다. 이중 28점은 최초 공개한다.

    문신(文信·1922~1995)의 삶과 예술 세계를 관통하는 키워드는 '경계를 넘나듦'이다. 한국·일본·프랑스를 오가며 이방인으로 살았던 문신은 회화·조각·공공미술, 구상·추상을 넘나들며 작업했다.

    문신은 일제강점기 일본 규슈의 탄광촌에서 한국인 이주노동자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16세 때인 1938년, 마산에서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미술학교에서 회화를 전공하고 귀국 후 화가로 활동했다.

    일본 도쿄 이케부쿠로 시나마치 예술인촌에 거주하면서 화가로서 갖춰야 할 기본적인 소양을 다진 문신은 아버지의 고향인 마산에 터를 잡고 부산, 대구, 서울 등을 오가며 활발하게 작품을 발표했다.

    자화상, 1943, 캔버스에 유채, 94×80cm, 개인 소장자화상, 1943, 캔버스에 유채, 94×80cm, 개인 소장고기잡이, 1948, 캔버스에 유채, 53.5×131.5cm(액자 포함),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고기잡이, 1948, 캔버스에 유채, 53.5×131.5cm(액자 포함), 국립현대미술관 소장 전시 1부 '파노라마 속으로'는 문신 예술의 시작인 회화를 다룬다. 회화의 성격이 구상에서 추상으로 바뀌는 모습이 그의 드라마틱한 삶과 함께 파노라마처럼 펼쳐진다.

    가난한 조선인 청년이었던 자신을 중년의 거장처럼 묘사한 '자화상'(1943), 어민들의 거칠고 활기찬 삶을 손수 제작한 나무 액자에 끼워 넣은 '고기잡이'(1948), 평면화, 단순화 등 추상적 요소를 접목한 '소'(1957) 등이 눈에 띈다.

    문신은 1961년 프랑스로 떠났다. 60년대 후반부터 추상조각을 제작했고, 1980년 영구 귀국할 때는 조각가로 명성을 떨쳤다. 1970년 프랑스 페르피냥 바르카레스항의 '사장 미술관'에서 열린 '국제 조각 심포지엄'에 출품한 13미터 높이 나무 조각 '태양의 인간'으로 조각가로서 이름을 알렸다. 그가 선보인 석고, 나무, 브론즈 조각은 프랑스 미술계로부터 독창성을 인정받았다.

    무제, 1978, 흑단, 113.2×35×20cm,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무제, 1978, 흑단, 113.2×35×20cm,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컬렉션2부 '형태의 삶: 생명의 리듬'은 나무 조각을 중점적으로 소개한다. 문신은 조각에서 형태를 중요시했다. 그의 조각은 구 또는 반구가 무한히 확산되는 듯한 기하학적 형태와 곤충이나 새, 식물 등 생명체를 연상시키는 형태로 나뉜다.

    3부 '생각하는 손: 장인정신'은 브론즈 조각을 주로 보여준다. '개미'(1985), '우주를 향하여3'(1989) 등이다. 문신은 같은 형태를 다양한 크기와 재료로 제작했다. 어떤 재료를 사용하든지 표면을 매끄럽게 연마했다.

    우주를 향하여 3, 1989, 브론즈, 67.8×38.5×22cm,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 소장우주를 향하여 3, 1989, 브론즈, 67.8×38.5×22cm,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 소장문신 조각의 가장 큰 특징은 대칭이다. 하지만 완벽한 좌우대칭이 아니다. 미묘하게 차이가 난다. 문신의 조각에서 대칭은 엄격한 법칙이나 그에 따른 결과물이 아니라 하나의 과정이자 변화의 동력으로 작동했다.

    문신은 영구 귀국한 뒤 마산에 정착해 학연, 지연에 얽매이지 않고 창작에만 몰두하다가 직접 디자인·건축한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을 1994년 개관하고 이듬해 타계했다.

    4부 '도시와 조각'은 도시와 환경이라는 확장된 관점에서 조각을 바라본 문신의 작품세계를 조명한다. 소위 환경조각이라고 불리는 야외조각과 프랑스에 거주하던 때, 문신이 시도했던 '인간이 살 수 있는 조각', '공원 조형물 모형' 등 공공조형물을 소개한다. 이 작품들은 현재 사진과 드로잉만 남아 있어, 남겨진  자료를 바탕으로 '인간이 살 수 있는 조각'은 VR로, '공원 조형물 모형'은 3D 프린팅으로 구현했다.

    이러한 맥락에서 창원시립마산문신미술관은 작가가 직접 디자인하고 지은 건축물로서 '인간이 살 수 있는 조각'이자 문신의 50년 예술 경력의 종합판이라 할 수 있다.전시장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전시장 전경. 국립현대미술관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