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화문광장에 '조선총독부·일장기' 그림 전시…논란에 '화들짝'

뉴스듣기


서울

    광화문광장에 '조선총독부·일장기' 그림 전시…논란에 '화들짝'

    뉴스듣기
    광화문광장에 전시된 '일제 강점기' 편 그림. 서울시 제공광화문광장에 전시된 '일제 강점기' 편 그림. 서울시 제공
    광복절 이튿날인 지난 6일 재개장한 광화문광장 버스정류장에 조선총독부가 포함된 그림이 설치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30일 서울시에 따르면 광화문광장 동편 세종문화회관 버스정류장 기둥 벽에는 △조선시대부터 △일제 강점기 △2009년 △2022년의 모습을 다룬 가로 2m, 세로 3m 크기의 대형 그림 4개가 설치되어 있다.

    논란이 된 그림은 일제 강점기 당시 경복궁부터 서울시청까지 이어지는 지금의 세종대로를 담고 있는데, 조선총독부와 배경에 일장기를 떠올리게 하는 이미지들이 포함돼 있다.

    일각에서는 두루미(학)가 한가롭게 날아가는 모습 역시 민족정기를 말살하기 위한 일제의 '문화통치'를 떠올리게 한다는 지적도 있다.

    SNS와 커뮤니티 등에는 "일제 강점기를 표현하는데 이렇게 화려하고 평화롭고 정갈한 정상국가처럼 그릴 수 있느냐"며 "누가 이를 일제 강점기라고 생각하겠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역사의 변천사를 보여준다는 목적으로 청년 작가와 협업한 것"이라며 "일제 강점기 그림에 대한 오해 소지가 있어 작가와 협의를 통해 전시를 조기 종료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문화재청이 임시관리하는 청와대에서 촬영한 패션잡지 한복테마 화보에 일본 대표 디자이너 작품이 포함되는가 하면, 경복궁에서 명품 브랜드 패션쇼를 허가해 논란이 불거지자 이를 취소하는 해프닝이 일어나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