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女 단식, 복식 순항' 韓 배드민턴, 세계선수권 순조롭게 출발

스포츠일반

    '女 단식, 복식 순항' 韓 배드민턴, 세계선수권 순조롭게 출발

    한국 배드민턴 여자 단식 간판 안세영. 요넥스한국 배드민턴 여자 단식 간판 안세영. 요넥스​​
    한국 여자 배드민턴 간판 선수들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순항했다.

    안세영(20)은 23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경기장에서 열린 2022 세계배드민턴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32강전에서 응우옌 투이 린을 눌렀다. 세계 랭킹 3위인 안세영은 60위인 상대를 36분 만에 2 대 0(21:18 21:10) 완파했다.

    64강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안세영은 손쉽게 16강에 진출했다. 안세영은 오는 25일 미국의 베이원 장과 8강 진출 티켓을 놓고 격돌한다.

    혼합 복식 서승재(25)-채유정(27)도 32강전에서 파브리코 파리아스-자켈리니 리마(브라질)를 2 대 0(21:13 21:10)으로 눌렀다. 최솔규(27)-신승찬(28)도 존스 랄피 얀센-린다 에플러(독일)를 제압하고 32강에 올랐지만 태국 조에 지면서 16강 진출이 무산됐다.

    한국 배드민턴 여자 복식 신승찬(왼쪽)-이소희. 연합뉴스 한국 배드민턴 여자 복식 신승찬(왼쪽)-이소희. 연합뉴스 ​​​

    24일에는 여자 복식 세계 랭킹 3위 이소희(28)-신승찬(28)이 32강전에서 인도의 푸자 단두-사냐너 산타쉬 조를 2 대 0(21-15 21-7)으로 완파했다. 지난 대회 준우승을 거둔 이소희-신승찬은 한국 선수로는 1995년 길영아-장혜옥 이후 27년 만에 여자 복식 우승에 도전한다.

    세계 4위 김소영(30)-공희용(26)도 인도의 애쉬니 밧-쉬카 고텀을 2 대 1(21-5 18-21 21-13)로 누르고 16강에 합류했다. 정나은(22)-김혜정(24)도 말레이시아의 아나칭익 총-테오 메이씽을 2 대 0(21-13 21-12)으로 완파하고 16강에 올랐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