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몸 던진 슈퍼 캐치' 김하성, 3G 만의 안타 등 역전승 견인

'몸 던진 슈퍼 캐치' 김하성, 3G 만의 안타 등 역전승 견인

메이저 리그 샌디에이고 김하성. AP=연합뉴스메이저 리그 샌디에이고 김하성. AP=연합뉴스
메이저 리그(MLB) 샌디에이고 내야수 김하성(27·샌디에이고)이 3경기 만의 안타와 함께 호수비로 팀 역전승을 견인했다.

김하성은 22일(한국 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펫코 파크에서 열린 워싱턴과 홈 경기에 6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시즌 9번째 도루까지 기록했다.

3경기 만의 안타다. 김하성은 시즌 타율을 2할5푼2리(381타수 96안타)로 1리 올렸다.

2회말 첫 타석에서 범타로 물러난 김하성은 두 번째 타석에서 안타를 생산했다. 4회 좌전 안타를 때려낸 뒤 2루까지 훔쳤다. 후속타 불발로 득점하진 못했다. 6회말 마지막 타석에서는 3루 땅볼을 쳤다.

김하성은 수비에서 더 존재감을 뽐냈다. 0 대 1로 뒤진 6회초 1사에서 알렉스 콜의 타구를 관중석까지 뛰어가 잡아냈다. 몸을 사리지 않고 관중석으로 뛰어가며 걷어냈다. 담장에 부딪힌 김하성은 고통에 잠시 엎드려 있다가 곧 잡아낸 공을 들어 보이며 팬들의 기립 박수를 이끌어냈다.

김하성의 호수비에 힘을 얻은 샌디에이고는 6회말 승부를 뒤집었다. 선두 타자 브랜던 드루리가 2루타로 출루한 뒤 조시 벨이 우월 2점 역전 홈런을 날리며 2 대 1 역전을 만들어 승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