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통령실, 北 담화에 "'담대한 구상' 왜곡‧무례한 언사, 유감"

뉴스듣기


대통령실

    대통령실, 北 담화에 "'담대한 구상' 왜곡‧무례한 언사, 유감"

    뉴스듣기
    핵심요약

    대통령실, 북한 김여정 담화 관련 입장 밝혀
    "북한의 태도,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도움 안 돼"
    "북한 비핵화‧남북관계 발전 입장 변화 없어"

    연합뉴스연합뉴스
    대통령실은 19일 북한 김여정 부부장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한 강도 높은 비난 담화문을 발표한 데 대해 유감 표명과 함께 북한의 자중을 촉구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별도 입장문에서 "북한이 대통령 실명을 거론하며 무례한 언사를 이어가고 우리의 '담대한 구상'을 왜곡하면서 핵개발 의사를 지속 표명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의 이런 태도는 북한 스스로의 미래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재촉할 뿐"이라며 "'담대한 구상'을 통해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한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으며 북한이 자중하고 심사숙고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연합뉴스 
    앞서 이날 오전 북한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여정 부부장 명의의 '허망한 꿈을 꾸지 말라'는 제목의 담화를 신문에 게재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동생인 김 부부장은 담화에서 윤 대통령이 제안한 담대한 구상에 대해 "그 허망성을 한마디로 대답해주겠다"며 "'담대한 구상'이라는 것은 검푸른 대양을 말리 워 뽕밭을 만들어보겠다는 것만큼이나 실현과 동떨어진 어리석음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