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기재부, 석 달째 "경기 둔화 우려"

뉴스듣기


경제 일반

    기재부, 석 달째 "경기 둔화 우려"

    뉴스듣기

    "대외여건 악화 등으로 물가 상승세 지속, 향후 수출회복세 제약"

    연합뉴스연합뉴스
    기획재정부가 19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 8월호에서도 경기 둔화 우려를 되풀이했다.

    "최근 우리 경제는 대외여건 악화 등으로 물가 상승세가 지속되고 경제 심리도 일부 영향을 받는 가운데 향후 수출회복세 제약 등 경기 둔화가 우려된다"는 것이다.

    최근 경제동향에서 기재부의 경기 둔화 우려는 지난 6월호부터 석 달째 거듭되고 있다.

    경기 둔화를 우려하는 배경에 관한 설명도 거의 판박이인데 이번 호에서는 '경제 심리' 관련 언급이 추가됐다.

    소비자심리 및 기업심리지수가 최근 3개월 연속 동반 하락한 데 주목한 것으로 보인다.

    황진환 기자황진환 기자
    특히, 소비자심리지수는 갈수록 하락 폭이 커지고 있는데 지난 7월은 86.0으로, 전달 대비 10.4p나 떨어지며 낙폭을 두 자릿수로 키웠다.

    기업심리지수 경우 전산업 BSI 7월 실적은 80으로 전달보다 2p 하락했고, 8월 전망은 79로 전달 대비 3p 하락했다.

    기재부는 글로벌 경기 역시 국제금융시장 변동성은 다소 완화했지만, 글로벌 인플레이션이 이어지는 등 하방 위험이 지속해서 확대되는 것으로 진단했다.

    주요국의 금리 인상 기조와 미국 및 중국 성장 둔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도 글로벌 경기 하방 위험 요인으로 꼽혔다.

    다만, 기재부는 이번 호에서도 내수는 고용과 대면서비스업 회복으로 완만한 개선을 이어가는 것으로 평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