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호우 위기경보 주의→관심 하향…9월중 복구계획 확정

뉴스듣기


사회 일반

    호우 위기경보 주의→관심 하향…9월중 복구계획 확정

    뉴스듣기

    중대본, 복구대책본부로 전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 서울상황센터에서 집중호우 피해 후속조치계획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17일 정부서울청사 서울상황센터에서 집중호우 피해 후속조치계획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행정안전부는 집중호우 피해 수습을 신속히 하기 위해 17일 오후 3시부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 1단계를 해제하고 '복구대책지원본부'로 전환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풍수해 위기경보는 '주의'에서 '관심'으로 낮췄다.

    행안부는 이날 오후 3시부터 중대본 비상 1단계 해제와 함께 복구지원총괄반, 재난자원지원반, 재난구호·심리지원반 등 3개반 36명으로 구성한 복구대책지원본부를 운영한다.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누적 강수량 500㎜ 넘게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인명·재산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남성사계시장에서 침수로 피해를 입은 상인들과 군인들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에 누적 강수량 500㎜ 넘게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인명·재산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10일 오전 서울 동작구 남성사계시장에서 침수로 피해를 입은 상인들과 군인들이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황진환 기자
    각 반은 피해시설 응급복구, 이재민 구호, 재난 심리회복 지원을 전담하면서 피해지역이 조기에 안정화되도록 도로·하천 등 대규모 피해시설의 응급복구 상황을 집중적으로 관리한다.

    이상민 행안부 장관은 "피해지역이 안정화될 때까지 복구대책지원본부를 운영할 계획"이라며 "임시주거시설에 머무는 이재민의 생활에 불편함이 없도록 구호 활동에 전념하면서 인명 피해 등에 대한 재난지원금이 신속하게 지급될 수 있도록 행정적·재정적 조치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서울·경기·충남 등에서 피해 규모 확인을 위한 사전 조사를 하고 있는 중으로 조사 결과에 따라 특별재난지역 선포기준 충족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17일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 주차장에 마련된 보험사 침수차량 집결 장소에 서울 등 수도권에서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차량이 모여있다. 황진환 기자17일 경기 과천시 서울대공원 주차장에 마련된 보험사 침수차량 집결 장소에 서울 등 수도권에서 집중호우로 침수 피해를 입은 차량이 모여있다. 황진환 기자
    이날 오후 3시 현재 정부가 집계한 호우 대처상황 참고자료를 보면 인명피해는 사망 14명(서울 8명, 경기 4명, 강원 2명), 실종 6명(경기 2명, 강원 2명, 충남 2명)으로 변동 없다.

    부상자도 26명(서울 2명, 경기 23명, 충남 1명)으로 추가 피해는 없다.

    피해 우려로 일시 대피한 사람은 서울과 경기를 중심으로 5270명이며, 주택 파손과 침수 등 피해를 본 이재민은 2873명이다.

    농작물 침수 피해는 1856.1ha, 가축폐사는 10만1880마리, 농경지 유실과 매몰은 103.5ha 등이다.

    산사태는 438건 발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