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크름반도서 또 폭발…러시아 "사보타주" 언급

뉴스듣기


국제일반

    크름반도서 또 폭발…러시아 "사보타주" 언급

    뉴스듣기

    공군비행장 폭발 1주일 만에 또 폭발 발생

    16일(현지시간) 러시아가 병합한 크림반도 북부 잔코이 지역의 탄약고에서 파괴공작으로 인한 폭발이 발생했다. 연합뉴스16일(현지시간) 러시아가 병합한 크림반도 북부 잔코이 지역의 탄약고에서 파괴공작으로 인한 폭발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러시아가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크름반도 지역의 탄약고가 폭발했다고 16일(현지시간) 타스,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크름반도 내 공군 비행장에서 의문의 폭발이 발생한지 1주일 만에 재차 폭발이 일어난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오전 6시 15분쯤 크름반도 북부 잔코이 지역의 마이스케 마을에 있는 군부대 임시 탄약고에서 불이 났다"며 "화재로 보관 중이던 탄약이 폭발했다"고 밝혔다.

    러시아 국방부는 특히 "사보타주로 인해 군용 창고가 손상됐다"고 언급했다. 크름 행정부 수반인 세르게이 악쇼노프는 "민간인 2명이 다쳤으나 중상자는 없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로이터 통신은 "러시아 국영 언론은 소형 드론을 이용한 공격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했다. 폭발 이후 인근 변전소에서도 불이 나 주민 2천여명이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9일에도 크름반도 내 사키 공군 비행장에서 폭발이 발생했는데, 크름 행정부는 이에 대해선 단순 부주의에 의한 사고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후 공개된 인공위성 사진에선 군용기 여러대가 파괴된 모습과 함께 정밀 타격 흔적이 다수 확인됐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