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어대명' 굳히고 '사법 방탄'까지? 당내 비판론 고조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국회/정당

    '어대명' 굳히고 '사법 방탄'까지? 당내 비판론 고조

    뉴스듣기
    핵심요약

    민주당 전준위, 당헌 80조 개정안 의결…오늘 비대위 회의
    비명계 "정치적 자충수 될라"…전대 앞두고 당헌 개정 비판
    일각에서는 李 사법리스크에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지적도
    의총 불참한 李, 비명계 반발에도 다시 '침묵모드'

    연합뉴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이재명 방탄' 논란이 불거진 '당헌 80조 개정'에 속도를 내기 시작하면서 당내 반발도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특히 전당대회를 앞둔 시점에서 계파 간 분열 양상으로 치달을 수 있는 만큼, 17일 당헌 개정에 대한 비상대책위원회의 판단에 이목이 쏠린다.
     

    "정치적 자충수 될라"…오늘 비대위 결정 주목

    민주당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는 지난 16일 마지막 전체회의를 열고 당헌 80조 1항 개정안을 의결했다. 당직자의 직무 정지 기준을 기존 '검찰의 기소 여부'에서 '1심에서 금고 이상 유죄 판결을 받을 시'로 대폭 완화한 것이다.
     
    전준위는 당헌 개정을 통해 당내 정치 보복성 수사 대상자들을 미리 보호해야 한다는 명분을 내세우고 있다. 그러나 때마침 '사법 리스크'를 안고 있는 이재명 후보가 8·28 전당대회에서 당권을 잡을 것이 기정사실화 되는 분위기라, 결국 친(親)이재명계의 목소리를 반영한 결과라는 지적이 빗발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16일 의원총회에서 개정안 의결 소식을 접한 비(非)이재명계 의원들은 발언대에 올라 전준위의 결정을 비판했다. 당권주자 박용진 후보는 "개정안 관련 논의가 괜한 정치적 자충수가 되고, 우리 당의 도덕적·정치적 기준에 대한 논란을 가져올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고, 친(親)문재인계 전해철 의원도 전당대회를 앞둔 당헌 개정은 시기상 부적절했다는 취지로 반대했다.
     
    여기에 3선 의원 7명(김경협·남인순·도종환·민홍철·이원욱·전해철·한정애)은 의총 뒤 국회에서 긴급 모임을 갖고 현 시점에서 당헌 개정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비대위에 전달하기로 했다. 당헌 개정은 비대위와 당무위원회를 거쳐 최종 중앙위원회에서 확정되지만, 사실상 17일 비대위 결정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어대명, 너무 민감했나…李, 다시 '침묵모드'

    16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JTV전주방송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앞서 박용진, 이재명 후보(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16일 전북 전주시 덕진구 JTV전주방송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자 방송 토론회에 앞서 박용진, 이재명 후보(왼쪽부터)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내에서는 '어대명(어차피 당 대표는 이재명)' 기류가 굳어지는 분위기에서 이 후보가 자신의 사법리스크 문제에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당의 한 중진 의원은 "애초 당헌 80조에서 당직자의 직무를 정지시키는 주체를 당 사무총장으로 정한 건 그 밑에 있는 의원·당원들을 관리하기 위한 차원이었을 것"이라며 "그런데 사무총장을 임명하는 당 대표가 선제적으로 당헌 개정에 나서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여기에 당헌 80조 세부 항목을 보면, 당 지도부가 정치 보복에 의한 기소라고 판단했을 때는 해당 당원을 구제할 수 있는 조항이 있다. 비이재명계 의원들은 이 조항을 들며 이 후보가 자신의 사법 리스크에 당당하다면 굳이 무리해서 당헌 개정에 나설 필요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이 후보는 16일 의총에 참석하지 않았다. 이 후보 측 관계자도 당헌 개정 문제와 관련해 "의견이 없다"며 자세한 말을 아꼈다. 대신 친이재명계 의원들이 의총과 페이스북 등을 통해 "검찰이 세상 부끄러운 줄도 모르고 벌거벗은 칼날을 휘두르는 지금, 최선은 방어다(양이원영 의원)", "민주당의 정치적 행위가 검찰 기소에 좌지우지 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장경태 의원)"이라며 지원 사격에 나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