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우조선 상반기 영업손실 5696억원…축소폭 커져

뉴스듣기


기업/산업

    대우조선 상반기 영업손실 5696억원…축소폭 커져

    뉴스듣기

    "러시아 제재·하청지회 파업·자재가격 급격한 상승 탓에 적자 지속"

    대우조선해양 정상화…분주한 현장. 연합뉴스대우조선해양 정상화…분주한 현장. 연합뉴스

    대우조선해양의 올해 상반기 경영실적이 크게 개선됐지만 여전히 적자를 벗어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1~6월 영업손실이 569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조2203억원)에 비해 적자 폭이 많이 축소됐다고 16일 공시했다.

    당기순손실도 지난해 상반기 1조2469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6679억원으로 줄었다.

    매출도 개선됐다. 올 상반기 매출은 2조429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조1712억원)보다 약 12% 늘었다. 

    2분기 실적만 보면 영업손실은 995억원으로 올해 1분기(-4701억원)보다 크게 줄었다. 2분기 매출은 1분기(1조2454억원)보다 5% 줄어든 1조1841억원이었다.

    대우조선해양은 "1분기보다 손실 폭이 크게 줄었지만, 러시아 제재 및 하청지회 파업 관련으로 인한 매출 감소 등이 반영돼 적자는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상반기 적자의 또 다른 원인으로 원자재 가격 급등을 꼽았다. 건조 중인 제품의 고정비 부담이 증가한 데다 강재를 포함한 자재 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3500억원의 공사손실충당금을 반영했다는 것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앞으로 발생할지 모를 다양한 위험에 대비해 충당금을 설정했다"며 "고부가가치 선박 수주 확대, 원가 절감,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해 향후 수익성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조선 시황 반등에 따라 현재까지 올해 수주목표인 89억달러의 75% 수준인 66억7천만달러를 달성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말 기준으로 수주 잔량도 291억달러다.

    이는 통상적으로 안정적인 조선소 운영이 가능하다는 3년치 조업 물량으로 선박 109척 수주 잔량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46척이 LNG운반선으로 향후 수익성 개선이 기대되는 상황이라고 대우조선해양은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