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재니까…" 복귀 앞둔 강백호, kt 이강철 감독이 거는 기대



야구

    "천재니까…" 복귀 앞둔 강백호, kt 이강철 감독이 거는 기대

    kt wiz 강백호. 연합뉴스kt wiz 강백호. 연합뉴스kt 이강철 감독이 1군 복귀를 앞둔 강백호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 감독은 16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과 홈 경기 전 인터뷰에서 복귀를 앞둔 강백호의 몸 상태를 알렸다. 지난달 1일 수원 두산전에서 주루 플레이를 하다 왼쪽 햄스트링이 파열된 강백호는 한 달간 자리를 비웠다.

    퓨처스(2군) 리그에서 담금질을 마친 강백호는 오는 18일 부산 롯데전에서 1군에 복귀할 예정이다. 이 감독은 "강백호의 몸 상태는 괜찮다고 들었다"면서 "라이브 배팅 영상을 봤는데 100% 준비가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강백호는 지난 시즌 타율 3위(3할4푼7리) 타점 3위(102점)에 오르는 등 맹타를 휘둘러 kt의 창단 첫 통합 우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부상에 시달리며 고전하고 있다.

    개막 전부터 발가락 골절상을 입은 강백호는 지난 6월 4일 고척 키움전에서 시즌 첫 경기를 치렀다. 복귀 후 초반에는 16타수 무안타로 고전했지만 점차 타격감을 끌어올려 22경기 타율 2할6푼8리(82타수 22안타)로 활약했다.

    하지만 또 다시 부상 암초를 만났다. 지난달 1일 수원 두산전에서 주루 플레이를 하다 왼쪽 햄스트링 근육이 파열되며 쓰러졌다. kt는 올 시즌 강백호 없이 대부분의 일정을 소화해야만 했다.

    복귀를 앞둔 강백호에 대해 "경기 감각만 올라오면 될 것 같다"고 말한 이 감독은 "다들 강백호를 보고 천재라고 하지 않나. 2경기 정도만 하면 경기 감각이 바로 올라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백호는 1군 복귀전에서 롯데 선발 박세웅을 상대한다. 이 감독은 "비가 오면 선발 로테이션이 바뀌겠지만 강백호는 박세웅에게 강했다"면서 "몸만 안 아프게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20일부터 21일까지 열리는 KIA와 2연전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현재 5위 KIA는 4위 kt를 4.5경기 차로 추격하고 있다.

    강백호가 KIA를 상대로 맹타를 휘둘러주길 기대하고 있다. 이 감독은 "KIA와 2연전이 중요하다. 롯데와 2연전에서 강백호의 경기 감각을 끌어올려야 한다"면서 "강백호가 큰 도움이 될 거라고 본다. 그래서 빨리 콜업했다"고 설명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