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몸싸움 펼친 콘테와 투헬…추가 징계는 투헬만?

뉴스듣기


해외축구

    몸싸움 펼친 콘테와 투헬…추가 징계는 투헬만?

    뉴스듣기
    토트넘 안토니오 콘테 감독(오른쪽)과 첼시 토마스 투헬 감독. 연합뉴스토트넘 안토니오 콘테 감독(오른쪽)과 첼시 토마스 투헬 감독. 연합뉴스런던 더비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한 두 사령탑이 잉글랜드축구협회(FA)의 조사를 받는다.

    FA는 15일(현지시간) 성명서를 통해 "토트넘 홋스퍼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첼시의 토마스 투헬 감독을 E3 규정 위반으로 기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E3 규정에 따르면 경기장 내 폭력, 위협, 차별 행위 등을 금지하고 있다.

    콘테 감독과 투헬 감독은 지난 14일 토트넘-첼시전에서 격렬한 몸싸움을 펼쳤다.

    후반 23분 토트넘의 동점골이 터진 뒤 처음 신경전을 펼치다 경고를 받았다. 경기 종료 후에는 악수하는 과정에서 재차 충돌했다. 투헬 감독이 콘테 감독의 손을 놓지 않으면서 다소 격한 몸싸움을 펼쳤고, 결국 두 사령탑 모두 퇴장을 당했다.

    두 감독은 18일까지 FA에 소견서를 제출해야 한다.

    일단 퇴장으로 인한 자동 징계는 없다. BBC에 따르면 FA의 추가 징계가 나오지 않을 경우 두 사령탑 모두 주말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를 그라운드에서 지휘할 수 있다. 토트넘 역시 콘테 감독의 퇴장에 대해서 항소한다는 방침이다.

    반면 투헬 감독은 추가 징계가 유력하다는 전망이다. 심판 판정에 대한 멘트 때문이다. 콘테 감독은 경기 후 "노 코멘트"라고 답을 피했지만, 투헬 감독은 몇몇 장면을 꼽으면서 "앤서니 테일러 심판은 첼시 경기 주심을 맡으면 안 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BBC는 "FA가 투헬 감독이 경기 후 말한 테일러 심판에 대한 발언에 대해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