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뜨거웠던 런던' 콘테와 투헬 충돌…경기 종료 후 동시 퇴장

뉴스듣기


해외축구

    '뜨거웠던 런던' 콘테와 투헬 충돌…경기 종료 후 동시 퇴장

    뉴스듣기
    토트넘 안토니오 콘테 감독(오른쪽)과 첼시 토마스 투헬 감독. 연합뉴스토트넘 안토니오 콘테 감독(오른쪽)과 첼시 토마스 투헬 감독. 연합뉴스토트넘 홋스퍼와 첼시의 런던 더비는 뜨거웠다.

    토트넘과 첼시는 1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2대2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과 첼시 모두 1승1무 승점 4점을 기록했다. 골득실에 따라 토트넘은 4위, 첼시는 7위에 자리했다.

    첼시가 먼저 때리면 토트넘이 응수했다.

    전반 19분 첼시가 칼리드 쿨리발리의 선제골로 앞서자 토트넘은 후반 23분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동점골을 만들었다. 첼시는 후반 32분 리스 제임스의 골로 다시 리드를 잡았지만,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해리 케인의 극장골로 균형을 맞췄다.

    양 팀 사령탑은 경기 내내 충돌했다.

    후반 23분 호이비에르의 동점골이 터진 뒤 신경전을 펼쳤다. 토트넘의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첼시의 토마스 투헬 감독이 몸싸움을 펼치면서 나란히 경고를 받았다. 이어 후반 32분 첼시가 제임스의 골로 앞서나가자 투헬 감독은 토트넘 벤치로 달려가면서 세리머니를 펼쳤다.

    경기 종료 후 몸싸움이 이어졌다. 콘테 감독과 투헬 감독은 악수를 하면서 엇갈렸다. 하지만 투헬 감독은 콘테 감독의 손을 놓아주지 않았다. 두 사령탑은 재차 충돌했고, 결국 둘 모두 경기 후 퇴장이라는 쉽게 볼 수 없는 상황을 연출했다.

    콘테 감독은 경기 후 "악수를 할 때 서로 눈을 바라봐야 한다고 생각한다. 다만 콘테는 다른 생각이었던 것 같다"면서 "불필요한 행동이었다. 하지만 많은 것들이 불필요한 행동이기도 하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BBC는 "양 팀 감독 모두 부끄럽다. 몇 주 징계를 받아야 한다. 아이들이 아니다. 투헬은 48세, 콘테는 53세다. 이런 행동은 품위를 떨어뜨릴 뿐"이라고 비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