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긴급 입항 필요"…외국무역선 무단 입항 항소심도 '무죄'

뉴스듣기


경남

    "긴급 입항 필요"…외국무역선 무단 입항 항소심도 '무죄'

    뉴스듣기

    외국 무역선을 허가 없이 입항시킨 50대 운송업체 대표가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 3-1부는 관세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A씨에게 1심과 같은 무죄를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2019년 5월 세관 허가 없이 외국무역선을 선박 출입이 가능한 항구가 아닌 경남 통영의 한 회사 인근에 무단으로 입항시킨 혐의다.

    재판부는 당시 조류가 빠르고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선박 침몰과 충돌 등 사고 발생 위험이 있어 해당 선박이 긴급하게 입항이 필요한 상태였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원심의 판단은 정당하다"며 "검사의 항소는 이유 없으므로 모두 기각한다"고 판시했다.

    외국무역선이 개항 이외 지역에 출입하려면 선박 종류·명칭·기간 등을 적은 신청서를 관할 세관장에 신고해야 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