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충북 청주 시간당 30~50㎜ '물폭탄'…5년전 악몽에 주민들 사투[영상]

뉴스듣기


청주

    충북 청주 시간당 30~50㎜ '물폭탄'…5년전 악몽에 주민들 사투[영상]

    뉴스듣기
    충북 청주시 흥덕구 한 아파트 앞 도로에 물이 성인 허리 높이까지 차오른 모습. 충북소방본부 제공충북 청주시 흥덕구 한 아파트 앞 도로에 물이 성인 허리 높이까지 차오른 모습. 충북소방본부 제공
    수도권에 기록적인 비를 뿌리고 남하한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10일 충북지역에는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특히 호우경보가 내려진 청주지역에는 이날 저녁 시간당 30~50㎜의 강한 비가 쏟아지면서 곳곳에서 도로와 아파트 지하 주차장 등의 침수가 속출했다.

    이날 저녁 8시 11분쯤 청주시 흥덕구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 앞에 물이 사람 허리까지 찼다는 신고가 소방당국에 접수됐다.

    이 일대 주민들은 지난 2017년 여름 청주에 떨어진 물폭탄으로 인근 석남천이 범람하면서 최악의 물난리를 겪었던 악몽을 떠올리며 걱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아파트 주민들이 지하 주차장 침수를 막기위해 양동이 등으로 물을 퍼내는 모습. 독자 제공아파트 주민들이 지하 주차장 침수를 막기위해 양동이 등으로 물을 퍼내는 모습. 독자 제공
    이에 이 아파트 주민들은 지하 주차장 침수를 막기위해 수중펌프로 배수작업을 하는 소방대를 도와 양동이 등으로 물을 퍼내거나, 도로의 물이 유입되지 않도록 모래 주머니를 쌓는 등 사투를 벌였다.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청주에 집중호우가 내린 저녁 7시 30분부터 1시간 30여분 동안 아파트와 상가, 주택과 도로 등 20여건의 침수피해 신고가 접수돼 소방대의 배수지원 활동이 이뤄졌다.

    또 계속된 집중호우로 금강홍수통제소는 이날 오후 8시 20분을 기해 청주 무심천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했다.

    독자 제공독자 제공
    현재 충북지역에는 청주와 보은, 음성과 진천, 괴산, 옥천 등 6개 시군에 호우경보가, 나머지 시군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청주기상지청은 오는 12일까지 도내에 50~200㎜, 많은 곳은 250㎜의 비가 더 내리겠다며,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