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텐하흐 감독의 맨유, EPL 개막전부터 패배…호날두는 교체 출전

텐하흐 감독의 맨유, EPL 개막전부터 패배…호날두는 교체 출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연합뉴스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시즌 개막전부터 패했다.
   
맨유는 7일(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 홈에서 열린 2022-2023 EPL 1라운드 브라이턴 앤드 호브 앨비언과 홈 경기에서 1 대 2로 졌다.
   
지난 4월 부임한 에릭 텐하흐 감독의 첫 공식전이었다. 텐하흐 감독은 여름 이적시장에서 팀을 떠나겠다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선발로 기용하지 않고 벤치에 앉혔다.
   
브라이턴은 전반 30분 파스칼 그로스가 선제골을 넣은 뒤 9분 뒤 멀티골까지 터뜨렸다.
   
좀처럼 골이 나지 않자 텐하흐 감독은 후반 8분 호날두를 투입했다. 이어 후반 23분 브라이턴의 자책골로 한 골 차로 따라갔다. 하지만 동점골 사냥에 실패해 결국 1 대 2로 졌다.
   
이날 패배로 맨유는 불명예 기록도 떠안았다. 텐하흐 감독은 2014년 스완지시티에 진 루이스 판할 감독 이후 처음으로 개막전에서 패한 맨유 감독으로 기록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