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대 더비' 최악 피한 전북 김상식 감독 "우승 향방 끝나지 않아"

축구

    '현대 더비' 최악 피한 전북 김상식 감독 "우승 향방 끝나지 않아"

       전북 현대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전북 현대 선수들. 한국프로축구연맹
    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이 울산 현대와 현대 더비 무승부에 대해 "희망을 준 경기"라고 말했다. 
       
    전북은 7일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 울산과 홈 경기에서 1 대 1로 비겼다. 
       
    전반 8분 만에 울산 엄원상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15분 바로우가 기적 같은 동점골을 뽑아냈다. 
       
    선두 울산과 승점 9 차까지 벌어질 수 있던 경기를 간신히 승점 6 차로 유지한 전북은 남은 경기에서 리그 6연패에 대한 희망을 이어가게 됐다. 
       
    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전북 현대 김상식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전북 김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울산을 상대로 오랜만에 홈에서 준비한 것 이상으로 준비한 것 같고 승점 3을 얻진 못했지만 아직 2022년 우승 향방은 끝나지 않았다는 희망을 준 경기였다"고 총평했다.
       
    그는 "초반 이른 실점으로 어렵게 갈 수 있는 부분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뛰고자 하는 정신이 컸다"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어 "전반 후 라커룸에서 선수들에게 우리 홈에서 우리가 주인공이 돼야 한다. 물러서지 말고 해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언급했다. 
       
    김 감독은 "많은 팬이 와서 응원을 많이 했는데 승리로 보답하지 못해 미안한 마음 크다"면서 다음 경기에서 승리할 것을 약속했다. 
       
    전북은 짧은 휴식 뒤 오는 10일 수원FC와 28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