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칠레 싱크홀 2배 넓어져…佛개선문 들어갈 정도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칠레 싱크홀 2배 넓어져…佛개선문 들어갈 정도

    뉴스듣기

    일주일 전 직경 25m서 50m로 커져
    깊이 200m, 브라질 예수상 6개 높이

    칠레 북부의 싱크홀. 연합뉴스칠레 북부의 싱크홀. 연합뉴스
    칠레에서 발생한 싱크홀의 크기가 2배 커지면서 프랑스의 개선문이 완전히 들어갈 수 있는 규모가 됐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발생한 이 싱크홀은 현재 직경 50m, 깊이 200m 규모로 커졌다. 프랑스 개선문은 물론, 브라질 예수상 6개를 세울 수 있는 크기다.
     
    칠레 국립지질광업국은 캐나다 회사 '루딘'이 운영하는 알카파로사 광산 인근에 발생한 이 싱크홀을 조사하고 있다. 또 광산의 모든 작업 중단을 명령했다. 이어 제재 절차에 돌입할 예정이다.
     
    루딘은 지난주 이 싱크홀이 근로자나 지역 주민에게 영향을 주지 않았다면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루딘은 이 광산의 80%를 소유하고 있으며 나머지는 일본의 스미모토가 보유하고 있다.
     
    처음 이 싱크홀이 발견됐을 때 직경은 25m였다. 바닥에는 물이 고여 있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