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황희찬, 개막전 어시스트…울버햄프턴 패배 속 최고 평점

뉴스듣기


해외축구

    황희찬, 개막전 어시스트…울버햄프턴 패배 속 최고 평점

    뉴스듣기
    황희찬. 연합뉴스황희찬. 연합뉴스황희찬(26, 울버햄프턴 원더러스)이 개막전에서 어시스트를 배달했다.

    황희찬은 6일(현지시간) 영국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라운드 리즈 유나이티드와 원정 경기에서 전반 6분 대니얼 포덴세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했다.

    하지만 울버햄프턴은 선제골을 지키지 못하고 1대2로 역전패했다.

    주전 공격수 라울 히메네스가 부상을 당한 상황. 황희찬은 최전방에 배치됐다. 페드로 네투, 포덴세가 좌우 측면에서 황희찬과 공격에 나섰다.

    전반 6분 선제골이 터졌다. 스리톱의 합작품이었다. 네투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황희찬이 머리로 떨궜다. 이어 포덴세가 논스톱 슈팅으로 리즈 골문을 활짝 열었다. 황희찬의 시즌 1호 어시스트다.

    황희찬은 전반 21분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울버햄프턴은 전반 24분 동점골을 내줬다. 잭 해리슨의 패스를 받은 로드리구를 잘 막아섰지만, 로드리구의 슈팅이 골키퍼를 맞고 동점골이 됐다.

    전반 추가시간에는 황희찬의 패스를 레안데르 덴동커가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결국 후반 29분 결승골을 내줬다. 자책골이었다. 패트릭 뱀포드의 크로스를 막는 과정에서 라얀 아이트-누리의 자책골이 나왔다.

    황희찬은 후반 40분 쳄 캠벨과 교체되면서 벤치로 물러났다. 황희찬은 후스코어드닷컴 평점 7.5점을 기록했다. 팀은 패했지만, 울버햄프턴 내 최고 평점이었다. 양 팀 통틀어서도 해리슨의 7.8점 다음으로 높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