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둔촌주공 조합, 대주단·시공단에 사업비 대출 기간 연장 요청

부동산

    둔촌주공 조합, 대주단·시공단에 사업비 대출 기간 연장 요청

    "11~12월 일반분양 신청·관리처분 총회 개최 계획 수립"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단지. 박종민 기자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단지. 박종민 기자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올림픽파크포레온) 재건축 조합이 시공사업단과 대주단에 이달 말 만기가 도래하는 사업비 대출 기간 연장을 요청했다.

    조합은 전날 이런 내용을 담은 공문을 시공단과 사업비 대주단에 발송했다고 5일 밝혔다.

    둔촌주공 사업의 시공단은 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이고, 대주단은 NH농협은행 등 24개 금융사로 구성돼있다.

    최근 시공단은 대주단으로부터 오는 23일로 예정된 사업비 7천억원 대출금 기한 연장 불가 입장을 통보받았다면서 사업비 대출금을 대위변제한(대신 갚은) 뒤 조합에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는 내용의 공문을 집행부에 보내기도 했다. 시공단과 대립각을 세우기 시작한 뒤 양측의 갈등이 장기화되면서 전방위적인 사퇴 압박을 받던 조합 집행부는 최근  전원 사퇴 의향서를 강동구청에 제출하고, 오는 10월 새 집행부 선임과 공사 재개를 위한 총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조합 집행부는 "최근 사업 정상화와 공사 재개를 위한 시공단과의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분양을 통한 사업비 상환이 가능하도록 대출 기한의 연장을 요청한 것"이라며 "조합은 (최근 구성된) '사업정상화위원회'의 순조로운 출범 이후 합의 사항을 성실하게 진행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어 "공사 재개의 걸림돌이었던 사안을 신속하게 해결하는 조치를 진행한 뒤 (올해) 11~12월에 일반분양 신청과 관리처분 총회를 순차적으로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한편 조합은 전날 이사회를 열어 사업정상화위 구성원을 개편했고, 둔촌주공 정상화위 협의해 위원회 운영 규정도 마련했다.

    조합 측에서는 박석규 직무대행과 김경중 이사, 둔촌주공 정상화위 측에서는 김기동·박승환·조정호 위원이 참여해 위원회를 이끌게 된다. 운영 규정에 따라 위원회는 박석규 직무대행을 위원장으로 선임했다.

    둔촌주공은 5930가구를 철거하고 지상 최고 35층, 85개 동, 1만2032가구를 짓는 사업이다. 공사비 증액 문제 등을 놓고 갈등을 빚던 조합과 시공단이 '강대강'의 평행선을 달리면서 공정률 52%인 공사가 지난 4월 15일 0시부로 전면 중단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