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홍근 '육상시' 일일이 거론하며 "쇄신 1순위…윤석열호 난파 내몰아"

뉴스듣기


국회/정당

    박홍근 '육상시' 일일이 거론하며 "쇄신 1순위…윤석열호 난파 내몰아"

    뉴스듣기
    핵심요약

    "사적 인맥들 비선정치 정점…공적시스템 붕괴 초읽기"
    윤재순, 복두규, 이원모 , 주진우, 이시원, 강의구 등 실명 나열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왼쪽)와 윤석열 대통령.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왼쪽)와 윤석열 대통령. 박종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사적 채용, 사적 수주 등 대통령실의 인사와 기강을 일차적으로 책임지는 '육상시'가 쇄신 1순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5일 국회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대통령 일가의 사적 인맥들이 비선 정치와 권력 사유화의 정점에 서면서 공적시스템 붕괴 초읽기에 접어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에게 직언을 해야 하는 비서실장은 연일 터지는 사고에 어떤 역할도 하지 못하고 있다"며 "윤재순 총무비서관, 복두규 인사기획관, 이원모 인사비서관, 주진우 법률비서관, 이시원 공직기강비서관, 강의구 부속실장 등 검찰출신 '육상시'도 두말할 나위 없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원내대표는 이어 "최근 기세등등한 강승규 시민사회 수석도 이에 질세라 '대통령 지지율 20%대는 야당의 악의적 공격 때문'이라고 대놓고 민심을 폄훼하고 있다"며 "모두 '윤석열호'를 난파 지경으로 내모는 일등 공신들"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곧 윤 대통령 취임 100일이 다가온다. 국정운영 기조의 대대적 수정과 전면적 인적쇄신에 나설 절호의 기회"라며 "이번만큼은 대통령이 직접 비정상의 국정상황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