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상원, 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 승인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美상원, 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 승인

    뉴스듣기

    바이든 "나토, 현재와 미래 도전 대처 준비"

    연합뉴스연합뉴스
    미국 상원이 핀란드와 스웨덴의 NATO(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가입안을 승인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상원은 찬성 95대 반대 1로 두 국가의 나토 가입 비준 동의안을 처리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이 역사적인 표결은 나토에 대한 지속적이고 초당적인 미국의 약속이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준다"면서 "우리의 동맹이 현재와 미래의 도전에 대처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확인시켜주기도 한다"고 밝혔다.
     
    군사적 중립국이던 핀란드와 스웨덴은 지난 2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에 대응하기 위해 나토 가입을 신청했다. 러시아는 두 국가를 향해 나토에 가입하지 말라고 경고해왔다.
     
    나토는 미국 주도의 핵 공유뿐만 아니라 회원국 중 한 국가가 공격을 받으면 전체에 대한 침공으로 간주해 공동 대응하는 동맹이다.
     
    이 같은 상호방위의 보호를 받기 위해서는 30개 회원국 의회의 비준을 받아야 한다. 앞서 캐나다와 독일, 이탈리아 의회의 승인을 받았지만, 최종 가입까지 최대 1년이 걸릴 수 있다.
     
    민주당과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두 국가의 나토 가입을 강력하게 지지했다.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핀란드와 스웨덴의 대사와 외교관들을 상원에 초청해 표결을 방청하도록 했다.

    3일(현지시간) 미국 상원에서 핀란드와 스웨덴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비준안이 투표에 부쳐지기 전 (왼쪽부터) 파이비 네발라 핀란드 대사 보좌관과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카린 올롭스도터 주미 스웨덴 대사가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3일(현지시간) 미국 상원에서 핀란드와 스웨덴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 비준안이 투표에 부쳐지기 전 (왼쪽부터) 파이비 네발라 핀란드 대사 보좌관과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 카린 올롭스도터 주미 스웨덴 대사가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