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尹 '내부총질' 논란에 이준석 "오해 없이 명확하게 이해"…"양두구육"저격[영상]

    뉴스듣기
    윤창원 기자·박종민 기자윤창원 기자·박종민 기자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란 윤석열 대통령의 비판에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오해의 소지 없이 명확하게 이해했다"며 "못 알아들었다고 대통령실이 오해하지 않길 바란다"는 입장을 27일 밝혔다.

    이날 오전 대통령실이 윤 대통령과 권성동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 간 주고 받은 문자메시지 내용과 관련해 "사적 대화 내용이 어떤 경로든 유출이 돼, 국민들에게 오해를 일으킨 점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이 대표도 윤 대통령 문자에 오해 안 할 거라 생각한다"고 밝힌 데 대한 언급이다.

    대통령실 최영범 홍보수석은 브리핑을 통해 "우연찮은 기회에 문자를 지나치게 확대 해석하거나 정치적 의미를 과도하게 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며 "대통령은 최근 당이 어려움을 겪었다가 (권성동 원내대표가) 직무대행을 맡아 애를 쓰고 있으니 격려하고 덕담하는 차원에서 말씀한 것으로 짐작할 뿐"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이 대표가 "오해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히며 사실상 선을 그은 것이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울릉도를 가리켜 "이 섬은 모든 것이 보이는 대로 솔직해서 좋다"면서 이와 대조적으로 "그 섬에서는 카메라 사라지면 눈 동그랗게 뜨고 윽박지르고, 카메라 들어오면 반달 눈웃음으로 악수하러 오고, 앞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서 개고기 받아와서 판다"고 말했다. 양 머리에 개고기란 '양두구육(羊頭狗肉)'에 '겉과 속이 다른 여의도 정치'를 빗대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윤 대통령은 전날 오후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권 대행에게 메신저를 통해 "우리당도 잘하네요. 계속 이렇게 해야",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가 바뀌니 달라졌습니다"란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취재진의 카메라를 통해 알려지면서 이른바 '윤심'의 영향력에 대한 문제 제기가 계속되는 상황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