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손흥민 2도움, 케인 2골' 토트넘, 레인저스에 2 대 1 역전승

   기뻐하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 연합뉴스기뻐하는 손흥민과 해리 케인.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30)과 해리 케인(29)이 한국에 이어 영국에서 열린 프리 시즌 세 번째 경기에서도 환상의 호흡으로 승리를 견인했다.  
   
토트넘은 23일(현지 시간) 영국 글래스고 아이브록스 경기장에서 열린 레인저스(스코틀랜드)와 친선 경기에서 2 대 1로 역전승했다. 케인은 두 골을 터뜨렸고 모두 손흥민의 도움으로 기록됐다.
   
앞서 1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세비야와 친선 경기에서도 케인은 손흥민의 도움을 받아 골을 터뜨렸다. 두 선수의 활약에 토트넘은 치열한 신경전 끝에 세비야와 비겼다. 케인은 13일 6 대 3 대승을 거둔 팀 K리그와 친선 경기를 포함해 프리 시즌 3경기 연속 득점포를 쏘아 올리며 총 5골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최전방에 케인을 세우고 왼쪽에 손흥민, 오른쪽에 데얀 쿨루세브스키를 배치했다. 선제골은 레인저스가 터뜨렸다. 전반 24 안토니오 촐락이 골망을 흔들었다.
   
반격은 후반전에 시작됐다. 후반 5분 손흥민이 하프 라인 부근부터 공을 몰고 쇄도했다. 수비 2명이 따라붙자 손흥민은 왼쪽에 있는 케인에게 패스했다. 공을 잡은 케인은 수비 1명을 앞에 두고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터뜨렸다.
   
6분 뒤에도 '손-케 듀오'의 합작품이 나왔다. 손흥민은 중원에서 날아온 패스를 페널티 아크 앞에서 가슴으로 받은 뒤 오른발로 페널티 박스로 쇄도하는 케인에게 패스를 넣었다. 공을 잡은 케인은 기회를 놓치지 않고 넘어지면서 오른발로 역전골을 꽂았다.
   
손흥민과 케인은 후반 26분 교체됐고 토트넘은 역전승으로 프리시즌 세 번째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