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UFC 헤비급 전통 강자 블레이즈, 신예 아스피날과 격돌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UFC 헤비급 전통 강자 블레이즈, 신예 아스피날과 격돌

    뉴스듣기
       커티스 블레이즈(왼쪽)와 톰 아스피날. 게티이미지/UFC 제공커티스 블레이즈(왼쪽)와 톰 아스피날. 게티이미지/UFC 제공
    UFC 헤비급 랭킹 4위 커티스 블레이즈(31·미국)가 랭킹 6위 톰 아스피날(29·영국)과 충돌한다.
       
    두 파이터는 오는 24일(이하 한국 시간) 영국 런던 O2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메인 이벤트 헤비급 경기에서 차기 타이틀 도전권을 놓고 격돌한다.
       
    UFC 헤비급 전통 강자 블레이즈는 옥타곤에서 11승 3패 1무효를 기록 중이다. 그를 무너뜨린 것은 현 챔피언인 프란시스 은가누(35·카메룬)와 데릭 루이스(37·미국)뿐이다. 체급 내에서 강자로 손꼽힌 크리스 다우카우스(32·미국)와 자이르지뉴 로젠스트루이크(34·수리남)도 블레이즈에게 패했다.
       
    블레이즈는 전미전문대학체육협회(NJCAA) 아마추어 레슬링 챔피언 출신으로 테이크다운 능력이 뛰어난 걸로 정평이 났다. 묵직한 타격은 상대의 허를 찔러 피니시 승을 만든다.
       
    아스피날은 떠오르는 헤비급 신예다. 지난 경기 6위였던 알렉산더 볼코프(33·러시아)를 꺾으며 UFC 5연승을 달리고 있다.
       
    복싱 기반의 타격과 브라질리언 주짓수의 조화가 뛰어나단 평가를 받는다. UFC 5연속 피니시 중 3번은 타격으로, 2번은 서브미션으로 마무리 지었다.
     
    20일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아스피날은 "아직 내 무기의 10%밖에 보여주지 않았다"며 "아무도 모르는 무기들이 아주 많다는 게 커다란 이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블레이즈가 뛰어난 레슬러지만, 다른 것들도 잘한다"면서 상대를 경계했다.
       
    블레이즈 또한 아스피날을 인정했다. 블레이즈는 "아스피날은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콤비네이션을 구사하고, 운동 능력이 좋고, 스텝이 좋다"고 칭찬했다.
       
    코메인 이벤트는 미들급 8위 잭 허맨슨(34·노르웨이)과 크리스 커티스(35·미국)가 맞붙는다. 허맨슨은 UFC 베테랑으로 주짓수를 기간으로 오랫동안 톱 10 랭킹을 지키고 있다. 상대 커티스는 지난해 34살의 나이로 UFC에 데뷔해 3연승을 거두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