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페더러·나달·머리·조코비치' 테니스 빅4가 처음 뭉친다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페더러·나달·머리·조코비치' 테니스 빅4가 처음 뭉친다

    뉴스듣기
    로저 페더러(왼쪽)와 라파엘 나달. 연합뉴스로저 페더러(왼쪽)와 라파엘 나달. 연합뉴스남자 테니스 '빅4'가 뭉친다.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는 23일(한국시간) "레이버컵 역사상 처음으로 빅4가 팀 유럽에서 힘을 합친다"고 전했다.

    남자 테니스 빅4는 로저 페더러(스위스)와 라파엘 나달(스페인), 앤디 머리(영국),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다. 2004년 윔블던을 시작으로 올해 윔블던까지 총 72번의 메이저 대회(호주오픈·프랑스오픈·윔블던·US오픈)에서 빅4는 무려 65번 우승을 차지했다.

    레이버컵은 2017년 창설된 팀 유럽과 팀 월드의 남자 테니스 대항전이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대회로 아직까지 빅4의 동시 출전은 없었다. 2017년과 2019년에는 페더러와 나달, 2018년에는 페더러와 조코비치만 출전했고, 2021년에는 빅4가 모두 불참했다. 2017년 페더러-나달, 2018년 페더러-조코비치가 복식 조를 이루기도 했다.

    페더러와 나달, 머리가 일찌감치 출전 의사를 밝힌 상황. 조코비치가 마지막으로 출전 의사를 전하면서 빅4가 처음 한 팀으로 모이게 됐다.

    조코비치는 윔블던 우승 후에도 레이버컵을 언급했다. 당시 조코비치는 "레이버컵은 빅4 선수들이 모두 한 팀에 모일 수 있는 유일한 대회"라면서 "선수들에게 매우 특별하고 신나는 방식이다. 물론 팬들에게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팀 유럽의 단장은 비에른 보리(스웨덴), 팀 월드의 단장은 존 매켄로(미국)가 맡는다. 대회는 9월23일부터 사흘 동안 영국 런던에서 열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