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법원 "가세연 허위사실 유포, 강기정에 500만원 배상" 확정 판결

뉴스듣기


법조

    대법원 "가세연 허위사실 유포, 강기정에 500만원 배상" 확정 판결

    뉴스듣기
    윤창원 기자·연합뉴스윤창원 기자·연합뉴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이의 불화설을 언급하며 그 출처로 지목한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대법원에서 확정됐다.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강 전 수석이 가세연 출연진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 김용호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상고심에서 배상책임을 인정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강 변호사는 2019년 10월14일 가세연 유튜브 방송에서 문 대통령이 조 전 장관에게 사임을 권유했으나 조 전 장관이 이를 거부했다면서 "이 말이 누구 입에서 나왔냐, 강기정 입에서 나왔다"고 했다. 이에 강 전 수석은 가세연이 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며 2천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1심 재판부는 강 전 수석의 청구를 전부 기각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강씨 등 3명이 강 전 수석에게 5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강용석)가 아무런 소명 자료를 제시하지 않고 있다. 진술은 허위라고 본다"라며 "강 변호사 발언으로 강 전 수석은 언사가 가벼운 인물로 치부될 수 있어 평판이나 명성을 심각하게 훼손한다"고 판시했다.

    해당 사건은 강 변호사 등이 상고했는데, 대법원은 소액사건심판법에서 정한 상고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소액사건심판법상 소액사건은 항소심 재판부가 법률 등 헌법 위반 여부에 관해 부당한 판단을 하거나, 대법원 판례와 상반될 경우에 한해서만 상고할 수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