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공연/전시

    뮤지컬 '리차드 3세 : 미친왕 이야기' 8월 개막

    뮤지컬 '리차드 3세 : 미친왕 이야기'

    대학로 CJ아지트서 8월 23일부터 9월 4일까지

    베네픽 시어터(한혜신), 아트로버 컴퍼니 제공 베네픽 시어터(한혜신), 아트로버 컴퍼니 제공 뮤지컬 '리차드 3세 : 미친왕 이야기'가 8월 23일부터 9월 4일까지 서울 대학로 CJ아지트에서 공연한다.

    역사상 가장 잔인하고 악독한 왕으로 평가받는 리차드 3세의 죽기 직전 이야기를 다룬 원작은 셰익스피어의 대표적인 비극이다. 

    뮤지컬은 찬탈, 복수, 희생 등 흥미로운 주제에 음악적 요소를 가미했다. 리차드 3세를 악의 화신으로 만든 요인을 발견해 회복이라는 키워드를 제시한다.

    2020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젊은 예술가 지원사업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에서 '차세대 열전 2019!'에 선정돼 초연했다.

    베테랑부터 신예까지 포진했다. 곱추이자 극악무도한 악당으로 불린 잉글랜드 요크왕조 마지막 왕 '리차드' 역은 최호중, 박정원이 캐스팅됐다.

    신체적 결함으로 인해 외톨이로 지내면서 내면이 울분과 분노로 가득 찬 '어린 리차드' 역은 김민강, 김지웅, 김영현이 맡는다.

    리차드 3세의 어릴 적 친구로 자유롭고 솔직한 성격을 지닌 '소년' 역은 김리현과 류동휘가, 숲속의 정령을 다스리며 어린 리차드와 소년을 이어주는 '여왕' 역은 이태은이 연기한다.

    뮤지컬 '엔딩노트', '테레즈 라캥', '머더러'에서 호흡을 맞췄던 정찬수가 극본·작사·연출, 한혜신이 작곡·음악감독을 맡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