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소시탐탐' 15주년 파티 '다만세'→'올나잇' 2022 버전은?

뉴스듣기


방송

    '소시탐탐' 15주년 파티 '다만세'→'올나잇' 2022 버전은?

    뉴스듣기
    JTBC 제공JTBC 제공'소시탐탐'이 15주년 파티와 함께 화려한 막을 올린다.
     
    5일 첫 방송되는 JTBC 신규 예능프로그램 '소시탐탐'은 '탐'나는 매력을 지닌 그룹 소녀시대가 다채로운 예능 세계를 '탐'해보는 프로그램. 첫 방송에서는 소녀시대의 15주년 파티가 펼쳐질 것을 예고, 드레스 코드를 '무대의상 2022년 버전'으로 정했다고 해 멤버들이 어떤 모습으로 등장할지 관심이 쏠린다.
     
    이에 2007년 데뷔 곡 '다시 만난 세계'부터 2017년 발매한 'All Night'까지 다양한 콘셉트로 변신한 소녀시대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사전에 상의를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각자 다른 콘셉트의 의상을 선택, 서로 겹치는 멤버가 없었다고.
     
    또한 소녀시대는 앞으로의 활동을 계획하며 새로운 규칙과 각자의 담당 정하기에 나선다. 멤버들은 가장 먼저 지각 페널티 논의에 돌입해 합리적인 지각비 책정을 위한 의견을 나눈다. 10분 당 벌금 1만 원에 약하다는 반응을 보인 티파니 영은 "돈이 많은 거야? 안 늦을 수 있다는 거야?"라는 질문에 "둘 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각비에 대한 멤버들의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가장 먼저 출근한 수영이 결정권을 넘겨 받게 된다. 그러나 수영이 제시한 금액에도 엇갈린 반응이 속출했다고 해 과연 소녀시대는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어 역할 분담을 가장한 일감 몰아주기가 펼쳐진다. 멤버들이 자연스러운 티키타카로 태연과 티파니에게 다수의 역할을 몰아줘 두 사람이 업무 과중 위기에 처하는 것.
     
    때문에 역할 재분배에 나서지만 어르고 달래는 스킬과 은근한 끼워 넣기가 이어진다. 특히 홍보 담당 티파니 영이 사진까지 맡게 된 상황에 의문을 제기하자 윤아는 "홍보 안에 사진이 포함되어 있다"며, 효연은 "너는 그냥 디지털콘텐츠 팀"이라고 한 방에 정리해 폭소를 유발한다.
     
    더불어 효연이 멤버들의 눈치를 살피는 눈치 담당, 유리가 멤버들의 컨디션을 체크하는 코치 담당으로 '눈치코치' 유닛을 결성한다.
     
    소녀시대의 케미가 폭발할 JTBC 신규 예능프로그램 '소시탐탐'은 오늘(5일) 밤 9시 첫 방송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