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희재 콘서트 결국 소송전 가나…"손해배상 청구할 것"

뉴스듣기


가요

    김희재 콘서트 결국 소송전 가나…"손해배상 청구할 것"

    뉴스듣기
    가수 김희재. 스카이이앤엠 제공가수 김희재. 스카이이앤엠 제공가수 김희재 전국투어 콘서트를 두고 벌어진 소속사와 공연기획사 간 갈등이 소송전이 될 조짐이다. '콘서트 취소 번복은 없다'는 김희재 소속사 스카이이앤엠 측 강력한 의지에 공연기획사 모코ENT도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모코ENT는 4일 공식 입장을 내고 "당사가 출연료 미지급 상태에서 임의대로 티켓 판매를 시작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며, 티켓 오픈에 관한 모든 것은 소속사의 동의 하에 진행했다"며 "저희는 지불한 총 8회 분의 지급액 2억 8천만 원에 대한 답변은 거부한 채 일방적으로 보도자료로 콘서트 취소를 통보한 스카이이앤엠에 법적인 책임을 묻고자 한다"라고 밝혔다.
     
    또 "모코ENT는 콘서트 진행을 위해 지불한 모든 비용과 공연을 보기 위해 귀한 시간과 비용을 내어주신 관객들을 위해서 손해배상청구와 사과를 요구하고자 한다"면서 "모든 것을 저버리고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한 스카이이앤엠과 아티스트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며, 스카이이앤엠은 다수의 아티스트를 보유한 상장사 답게 공연기획사를 상대로 무책임한 '갑질'을 하지 않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콘서트 취소에 대해서 "당사는 이번 김희재 전국투어 콘서트에 최상의 무대와 연출을 보여드리고자 이미 지불한 출연료 외에도 스카이이앤엠에서 계약상 지출하는 아티스트에 대한 모든 비용 또한 부담하기로 하고 진행한 모든 것들을 이제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스카이이앤엠은 가수 본인의 이름을 건 전국투어 콘서트 개최를 앞두고 연습을 위한 스케줄 할애 및 콘서트 홍보 등의 기본적인 의무 이행에 대한 당사의 연락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다가 일방적인 계약파기 소송 진행 통보 및 허위사실을 담은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보여왔다"고 비판했다.

    계약 관계에 있어 스카이이앤엠 역시 불성실하게 이행한 부분을 지적하기도 했다.

    모코ENT는 "공연 취소에 대한 사유가 단지 8회 중 3회 분을 선지급 받고 5회 분을 늦게 준 것이라면 스카이이앤엠은 7월 9일, 10일에 콘서트 진행에 필요한 음원 요청에 튠 이전 버전(1차 녹음)을 5월 30일에 한 차례 보내고 총 감독님에게 세트 리스트를 6월 1일 전달 후 음원을 주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 해명을 해야 할 것"이라고 되물었다.

    앞서 김희재 소속사 스카이이앤엠은 계약서에 명시된 지급일까지 5회 공연 출연료를 미지급했다며 모코ENT에 계약 무효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모코ENT 측은 김희재 복귀 호소문을 내고, 지난달 30일에는 계약서대로 5회 공연 출연료를 지급했다며 콘서트 정상 개최를 촉구했다.

    그러자 스카이이앤엠은 "모코ENT 측은 계약서에 명시된 출연료 지급일을 어겼으며, 출연료가 미지급된 상황에서 임의대로 티켓 판매를 시작했다"며 "콘서트 취소 번복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첫 번째 전국 투어를 마친 김희재는 첫 번째 정규앨범 '희재'(熙栽) 발매를 맞아 7월부터 전국 투어를 시작할 예정이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