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문회 패싱' 장관들에 권성동 "인청 버금가는 검증, 상임위에서"

뉴스듣기


국회/정당

    '청문회 패싱' 장관들에 권성동 "인청 버금가는 검증, 상임위에서"

    뉴스듣기
    핵심요약

    "박순애 교육·김승겸 합참의장, 상임위에서 인청 수준 검증 작업"
    "되돌릴 수는 없지만, 사과할 건 사과하고, 전문성·능력·비전 설명하는 게 도리"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윤창원 기자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5일 국회 공전으로 인해 인사청문회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들을 향해 소관 상임위에서 인사청문회에 버금가는 검증을 하겠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가 의무 이행을 하지 않는 바람에 임명된 박순애 교육부 장관, 김승겸 합참의장 같은 경우, 상임위가 구성되면 그 상임위에서 인사청문회 수준의 인사 검증 작업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일종의 사후 청문회 방식으로 별도의 검증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권 원내대표는 "장관들의 그런 개혁에 대한 비전이나 포부, 부처 운영의 전문성 등을 검증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물론 되돌릴 수는 없지만 인사청문회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국민들이 장관들에 대해 궁금한 사안이 있을 것"이라며 "사과할 것은 사과하고 전문성, 능력, 비전을 설명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판단했기 때문에 인사청문회에 버금가는 자리를 만들겠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순애 신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박순애 신임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5일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참배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서도 만취 음주운전 이력이 확인된 박순애 교육부 장관에 대해 "잘못된 것이고 비판받아도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동시에 권 원내대표는 "여성으로서 최초의 행정학회장도 하고 유리천장을 뚫고 올라온 사람이고, 같이 일했던 공무원들에게 들어보니 능력과 실력, 전문성이 있으니 감안해서 임명한 것"이라며 "장관으로서의 능력을 발휘해서 대한민국의 백년대계의 교육행정을 잘 이끌면 그런 부분도 누그러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잘못에 대한 사과와 전문성에 대한 증명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는 취지다.

    다만, 권 원내대표는 상임위 구성 이전 인사청문특별위원회를 통한 인사청문회에 대해서는 "상임위 구성을 특별한 이유 없이 지연시키며 인청특위를 구성하는 것은 편법"이라며 반대 의사를 재차 밝혔다. 그는 전날 김진표 신임 국회의장의 관련 제안에도 상임위 구성이 늦어질 수 있다며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했었다.

    한편, 권 원내대표는 당내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사건 태스크포스(TF)를 '국가 안보문란 조사 실태 TF'로 확대 개편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귀순 납북 사건 외에도 김유근 국가안보실 차장이 남쪽 NLL 수역으로 들어온 북한 선박을 나포하지 말고 돌려보내라는 지시를 어기고 나포했다는 이유로 행정관이 훈련권자인 합참의장을 조사하고 수사하는 모욕을 준 사건 등 조작됐던 사건들이 너무 많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