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찰, 이준석 성상납 주장 김성진 추가 조사하기로

뉴스듣기


사건/사고

    경찰, 이준석 성상납 주장 김성진 추가 조사하기로

    뉴스듣기

    서울청, 지난달 30일 김성진 대표 참고인 조사
    "접견 시간 제한돼 조사 다 못해…모든 의혹 수사"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지난달 30일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진행된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의 김 대표에 대한 접견조사에 참관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성 접대를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인 김소연 변호사가 지난달 30일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진행된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의 김 대표에 대한 접견조사에 참관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게 성상납을 한 의혹을 받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에 대해 추가 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첫 접견 조사에서 '20회 이상 접대했다'는 등 진술이 나온 만큼 수사할 내용이 늘어났다는 시각이 나온다.

    4일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종로구 내자동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대표의 성접대 및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수사 상황에 대해 "시간적 제약 때문에 확인해야 할 내용을 다 조사 못했다"며 "추가적인 참고인 조사가 곧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대표) 변호인 측에서도 요청했고 의견을 조율 중"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달 30일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 대표를 오전부터 오후 6시까지 7시간 이상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김 대표는 현재 사기 혐의로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이라 접견 시간이 일과 시간 내로 제한된다.

    추가 조사가 필요한 이유는 김 대표가 고발 내용 외에도 여러 혐의점을 진술했기 때문으로 관측된다. 김 대표의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에 따르면 김 대표는 "2013년 7월 11일과 8월 15일 대전 유성구에서의 두 차례 성상납을 포함해 2016년까지 총 20회 이상 이 대표를 접대했다"고 진술했다.

    또 김 대표는 이 대표가 2013년 한나라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 시절 박근혜 전 대통령 연결에 '힘 써보겠다'고 말했다고도 주장한다. 관련해 경찰은 "제기된 모든 의혹에 대해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추가 조사 일정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김 실장은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을 무마하려고 이른바 '7억 원 각서'를 써줬다는 의혹으로 지난 4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이밖에 경찰은 윤석열 대통령 부인인 김건희 여사의 허위 경력 의혹 수사에 대해 "관련자 조사를 완료했고 자료 분석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김 여사는 서면조사 답변서를 이날까지 50일 넘게 경찰에 보내지 않았다. 경찰은 서면조사 회신시간 지침과 관련해 "기한이 정해진 것은 없고 사정에 따라 그때그때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