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나랑 죽는거야" 헤어진 전 여친에 스토킹 30대 벌금형

뉴스듣기


경남

    "나랑 죽는거야" 헤어진 전 여친에 스토킹 30대 벌금형

    뉴스듣기
    그래픽=안나경 기자그래픽=안나경 기자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반복적으로 문자메시지를 보내는 등 스토킹을 한 30대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5단독(강희경 부장판사)은 스토킹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고 3일 밝혔다.

    법원은 지난해 11월 24일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휴대전화 또는 이메일 주소로 부호·문언·음향 또는 영상을 보내지 말라"라는 취지의 잠정조치를 내렸다.

    그러나 A씨는 피해 여성의 주거지 인근에서 "내가 무슨 수를 쓰더라도 내가 찾아내서 그땐 나랑 죽는 거야'라는 내용의 협박성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카카오톡 보이스톡 전화를 8차례 걸기도 했다.

    강 부장판사는 "피해자에게 연락을 금지하는 내용의 잠정조치 결정을 무시하고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판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