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역대 최악' 망가진 상반기 무역, 하반기 전망도 '흐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기업/산업

    '역대 최악' 망가진 상반기 무역, 하반기 전망도 '흐림'

    뉴스듣기
    핵심요약

    에너지·원자재 인플레이션에 따라 수입 크게 늘면서 무역적자
    "무역환경 둘러싼 외부변수 사실상 통제 불가능한 측면 있다"
    전경련, 하반기 수출은 전년 대비 0.5% 증가 전망

    연합뉴스연합뉴스
    올해 상반기 무역수지가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의 적자를 기록한 가운데 하반기 무역 전망도 밝지 않아 우려를 더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올해 상반기 수출은 전년 대비 15.6% 증가한 3503억달러, 수입은 26.2% 증가한 3606억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상반기 무역수지는 103억달러 적자로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의 적자를 기록했다. 기존에 상반기 기준 최대 무역적자는 1997년의 91억6천만달러였고, 상·하반기 통틀어 반기 기준으로는 1996년 하반기의 125억5천만달러였다.
     
    무역적자의 원인은 수출 증가를 초과하는 수입 급증이다.

    올해 들어 수출은 매달 해당 월 최고 기록을 경신했으며, 상반기 수출액은 기존 반기 최고 실적이었던 지난해 하반기의 3413억달러를 90억달러 초과했다.
     
    하지만 에너지·원자재 인플레이션에 따라 수입이 크게 늘면서 수출 호조에도 불구하고 성적은 상반기 기준 최대 적자였다.

    올해 상반기 원유 가격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60% 상승했다. 가스와 석탄 가격도 지난해 상반기 대비 각각 229%와 223%씩 가격이 오르며 수입액 증가를 이끌었다.

    이 때문에 원유와 가스, 석탄 등 3대 에너지원의 올해 상반기 수입액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87.5% 증가한 410억달러로 무역수지 적자의 핵심요인이 됐다.
     
    문제는 이같은 현상이 하반기에도 크게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점이다.

    실제로 산업부는 올해 상반기 수출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에너지 가격 급등에 따른 수입 급증으로 연달아 적자가 발생했다"며 "글로벌 성장세 둔화와 공급망 불안정 심화 등 우리 무역 전반에 불확실성이 심화되는 엄중한 상황이다"고 평가했다.
     
    여기에 여름철을 맞아 에너지 수요가 확대되고 고유가가 지속되면 무역수지 적자가 당분간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 산업부의 예상이다.
     
    산업부 문동민 무역투자실장은 "우리 무역환경을 둘러싼 외부변수에 대해서는 사실상 통제 불가능한 측면들이 있다"며 "이런 것들이 우리 경제에 주름을 줄까 걱정되는 것이 현실이다"고 지적했다.

    민간의 생각도 크게 다르지 않아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지난달 150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하반기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0.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기업들은 하반기 수출이 둔화하고 채산성이 낮아질 것이라 전망하면서 그 요인으로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비 상승, 공급망 애로, 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비용 상승 등을 꼽았다.
     
    또 한국무역협회가 국내 1301개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지난달 실시한 조사에서도 3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지수는 94.4를 기록해 2분기의 96.1보다 수출경기가 악화될 것으로 예측됐다.

    무역협회 조사에서도 3분기 수출 애로 요인을 묻는 질문에 기업들은 일제히 원재료 가격 상승과 물류비 상승 등을 지목해 수출기업들이 전반적으로 원가 압박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 기업들은 원·달러 환율변동성 확대도 우려할 만한 요인으로 꼽는 등 대외요인이 큰 변수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무역협회는 "러시아·우크라이나전쟁 장기화와 글로벌 인플레이션 가속화, 미국의 금리 인상 본격화 등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될 것"이라며 수출경기가 단기간에 개선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