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전 지역 폭염주의보 발령…4일까지 무더위 지속

뉴스듣기


서울

    서울 전 지역 폭염주의보 발령…4일까지 무더위 지속

    뉴스듣기
    서울지역 폭염특보 발령. 자료사진
    1일 오전 11시를 기해 서울 전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울시는 폭염 종합지원상황실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지난 25일  서울 동남‧서남권 폭염주의보 발령 이후 7일 만으로 기상청은 4일까지 무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폭염특보는 일최고체감온도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폭염주의보'를, 35℃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폭염경보'가 발령된다.

    시는 폭염 종합지원상황실을 즉시 가동하고 자치구, 유관기관과 협업하여 시민 보호에 나선다. 상황실은 폭염피해 징후 감시활동 등 폭염 준비태세를 강화하는 한편, 폭염특보 발령 시 상황실을 운영하면서 거리노숙인, 쪽방촌 주민 등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활동과 시설물 안전조치, 긴급구조․구급활동에 나선다.

    횡단보도 그늘막 2885개소를 포함해 쿨링포그, 쿨링로드 등 총 4225개소의 폭염 저감시설을 설치·운영 중인 서울시는 8월까지 그늘막, 스마트쉼터 등 201개소를 추가해 폭염 저감시설을 4426개소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폭염 속 도시 열섬화 방지를 위해 도심지 살수와 도로 물청소를 확대 실시한다.

    시청역, 종로3가역 등에 설치된 13개의 살수시설(쿨링로드)을 (초)미세먼지 특보나 폭염 특보시 최대 3~5회 운영하고 살수차량 188대를 동원해 10시~16시에 주요 간선도로와 중앙버스전용차로를 중심으로 물청소를 집중 실시한다.

    서울시 제공서울시 제공
    코로나19로 인해 제한적으로 운영되었던 어르신 무더위쉼터를 올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됨에 따라 경로당, 복지관, 동주민센터 등 4038개소를 지정하고 9시~18시까지 운영한다.

    아울러 시는 폭염에 따른 실직, 휴‧폐업 등으로 일시적 위기에 처한 가구엔 '서울형 긴급복지'를 통해 생계비, 냉방용품, 전기요금 등을 최대 300만 원(가구당)까지 지원한다.

    폭염특보시 25개 자치구 27,794명의 '재난도우미'가 안부전화·방문·IoT를 활용한 모니터링을 통해 독거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건강과 안전을 살피고 폭염피해 사각지대인 쪽방촌과 거리 노숙인 보호도 강화한다.

    건설 공사장에 한낮 시간대(14~17시) 옥외작업 중지 등 안전대책을 세우고 노동자 보호 대책도 시행한다.

    여름철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가스·유류 취급 시설물 합동점검도 벌인다.

    서울시, 자치구, 소방서, 한국가스안전공사 등은 시내 549개 주유소 및 가스충전소 368개소를 대상으로 오는 9월 10일까지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여름철 에너지 사용 급증에 대비해선 전력위기 단계별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한국전력공사, 전기안전공사, 발전사 등과 협업하여 전력수급 위기징후가 발생 시 주요 전력시설물에 대한 특별점검 활동에 나선다.

    시는 본격 무더위가 오기 전 물 사용량 증가에 대비하여 안정적으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노후시설과 기전설비 등을 정비하고, 혹시 모를 단수에 대비해 급수차량 109대와 아리수 물병 10만7천병을 확보해두고 있다고 밝혔다.

     시 SNS를 통해 폭염특보 상황을 전파하고, 옥외전광판과 지하철 내 영상매체 등을 통해 폭염시 행동요령, 피해 발생 시 대처방법 등을 알리고 있다.

    백일헌 서울시 안전총괄관은 "지구온난화에 따라 여름철 폭염일수가 늘어나고 있고 이에 따른 온열질환자도 증가하는 추세이며, 특히 취약계층의 폭염 피해가 없도록 폭염종합대책 추진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