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동부간선도로 진입 전면 통제…출근길 '혼잡' 비상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사건/사고

    서울동부간선도로 진입 전면 통제…출근길 '혼잡' 비상

    뉴스듣기
    핵심요약

    30일 오전 서울 동부간선도로의 차량 진입이 전면 통제됐습니다. 팔당댐도 수위 조절을 위해 방류량을 늘리고 있어 30일 오전중에 잠수교 보행도 통제될 수 있습니다.

    류영주 기자류영주 기자
    29일 밤과 30일 새벽 사이 중부지방에 집중적으로 내린 장맛비로 인해 서울 동부간선도로의 차량 진입이 전면 통제됐다. 출근길 극심한 교통 혼잡이 우려된다.

    서울시는 30일 오전 6시 43분부터 동부간선도로 모든 구간(수락지하차도~성수JC)의 진입을 전면 통제한다고 밝혔다. 중랑천 월계1교 지점 수위가 진입램프 통제수위인 15.83m를 넘어섰기 때문이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출근길 시민들에게 "미리 교통 상황을 확인하고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 밖에 불광천 증산교 하부도로와 양재천로 양채천교-영동1교 구간도 통제됐다. 올림픽대로 김포 방향 방화대교 남단에서 행주대교남단 구간 등 일부 구간도 부분 통제에 들어간 상황이다.

    서울·수도권 지역에는 1시간에 30~50mm 비가 내려 29일 밤부터 호우특보가 내려져 있는 상태다.

    집중호우 여파로 팔당댐도 15개 수문 가운데 5문을 열고 초당 2900t 정도의 물을 방류하며 댐 수위를 조절하고 있다. 팔당댐이 초당 4000t이 넘는 물을 내보내면 서울 잠수교 보행이 통제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