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광주

    완도서 실종된 초등생 일가족 이용한 차량 인양 준비

    뉴스듣기
    완도 해경이 조모 양 일가족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독자 제공완도 해경이 조모 양 일가족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독자 제공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초등학생 일가족이 이용한 승용차가 28일 완도 송곡면 인근 바다에서 발견된 가운데 경찰과 해경이 차량 인양에 나선다.

    29일 광주경찰청에 따르면 경찰과 해경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주변 앞바다 수심 10m 아래 있는 아우디 차량을 인양한다.

    차량은 뒤집혀진 상태로 수심 10m 아래 펄에 박힌 가운데 짙은 선팅까지 돼 있어 조명을 비춰도 시야 확보가 어려운 상태다.

    경찰은 차량 문이 잠겨있다는 점 등을 토대로 조양 가족이 차량 안에 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차량은 지난 28일 오후 5시 10분쯤 완도군 송곡항 방파제에서 80m 정도 떨어진 가두리 양식장에서 발견됐다.

    앞서 경찰과 해경은 조양 가족이 바다에 빠졌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구획을 나눠 경비정과 잠수부 등 50여명을 투입해 수중 수색을 벌여왔다.

    이번 인양 작업에는 민간 업체의 55톤급 바지선 1척과 25톤급 크레인선 1척 등이 투입된다.

    수중 요원들이 잠수해 크레인선의 쇠사슬을 차량에 연결해 들어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찰은 인양된 차량의 바닷물을 빼낸 뒤 내부 수색을 할 예정이다. 이후 차량은 바지선에 실려 육지로 옮겨질 예정이다.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오전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선착장 인근 방파제에서 경찰이 10m 바닷속에 잠겨있는 조유나(10)양 가족의 차량을 인양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은 현지 기상이 나쁘지 않아 차량 인양까지는 1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조양 가족의 금융과 통신 내역 등도 살펴보고 있는 가운데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코인과 마진거래 등을 한 것 같다는 주변인들이 의견을 토대로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강력 범죄 연관성은 낮아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조양의 부모는 지난 5월 17일 조양이 다니는 광주 서구 모 초등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조양과 함께 제주도로 교외 체험학습을 떠나겠다는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교외 체험학습은 5월 19일부터 6월 15일까지 총 28일간 실시하겠다고 신청했다.

    교외 체험학습 신청서에는 행선지를 제주도로 기재했지만 실제 행선지는 전남 완도로 확인됐다. 조양 가족이 전남 완도에서 머문 숙소(펜션)는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한 5월 17일 예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양 가족은 지난 5월 24~28일과 29~30일까지 이 펜션에서 머물렀고 지난 5월 31일 새벽을 마지막으로 행적이 묘연한 상황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