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 길 열렸다…튀르키예 반대 철회

뉴스듣기


유럽/러시아

    핀란드·스웨덴, 나토 가입 길 열렸다…튀르키예 반대 철회

    뉴스듣기

    3국, 상호 안보 보호에 동의…정식 가입까지 1년 소요될 듯

    튀르키예는 28일(현지시간) 스웨덴, 핀란드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지지한다는 양해각서에 두 나라와 함께 서명했다. 왼쪽부터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튀르키예 외무장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 연합뉴스튀르키예는 28일(현지시간) 스웨덴, 핀란드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가입을 지지한다는 양해각서에 두 나라와 함께 서명했다. 왼쪽부터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메블뤼트 차우쇼을루 튀르키예 외무장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 연합뉴스
    튀르키예가 핀란드와 스웨덴의 NATO(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가입 반대 의사를 철회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삐걱거리던 서방의 연대가 다시 회복한 모습이다.
     
    2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은 이날 튀르키예‧핀란드‧스웨덴 정상회담 후 성명을 내고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핀란드와 스웨덴도 튀르키예가 두 국가의 나토 가입을 지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합의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담 직전 4시간의 회담 끝에 이뤄졌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30개 회원국 정상이 모인 상황에서 난처한 교착상태를 피할 수 있게 됐다고 로이터는 평가했다.
     
    그동안 나토 회원국인 튀르키예는 핀란드와 스웨덴이 쿠르드족 무장세력을 지지하고 자국에 무기 수출을 금지하고 있다면서 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나토는 회원국의 만장일치로 가입이 가능하다. 결국 3국은 서로 안보를 보호해주는 데 동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이 합의를 환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의 동맹과 집단 안보체제를 강화하는 데 중대한 발걸음을 뗐다"고 말했고, 존슨 총리는 "(나토) 정상회담 전 환상적인 뉴스"라고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러시아와 국경을 마주하고 있는 핀란드와 스웨덴은 공식 초청국이 될 것이다. 나토 가입의 문이 열렸다"고 설명했다. 다만 두 국가가 30개 나토 회원국 의회에서 비준을 받기까지 1년이 소요될 수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