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몽골 복싱 국가대표' 로드FC 난딘에르덴, 韓 국적 획득 예정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몽골 복싱 국가대표' 로드FC 난딘에르덴, 韓 국적 획득 예정

    뉴스듣기
     몽골 복싱 국가대표 출신 파이터 난딘에르덴. 로드FC몽골 복싱 국가대표 출신 파이터 난딘에르덴. 로드FC 
    몽골 복싱 국가대표 출신 난딘에르덴(35)은 다음 달 23일 강원 원주 종합체육관에서 열릴 굽네 로드FC 061 대회에서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41)과 격돌한다.
         
    난딘에르덴은 로드FC를 통한 인터뷰에서 "이번 경기에서 반드시 이길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그는 "신동국은 잘하지만 (나도) 질 수 없기 때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재밌는 경기가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난딘에르덴은 김세영, 정윤재, 홍영기, 브루노 미란다 등의 강자들을 꺾고 로드FC 무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복싱 국가대표 출신답게 날카로운 타격으로 상대를 제압하는 것이 특기다.

    세 아이의 아빠이자 가장인 그는 아직 한국 국적을 가지고 있지 않다. 아내와 아이들은 이미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난딘에르덴은 오랜 노력 끝에 1년 뒤쯤 한국 국적을 획득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승리하기 위해 열심히 훈련하고 있으니 많이 응원해 줬으면 좋겠다"며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신동국도 타국에서 아이를 키우는 가장 난딘에르덴에 존경심을 나타냈다. 그는 "난딘에르덴은 몽골에서 우리나라로 와서 전업 선수 생활을 해야 한다. 가족도 부양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일과 격투기 선수 생활을 병행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며 "뭔가 열심히 사는 것 같은 그런 모습에 저도 배울 게 많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메인 이벤트는 박시원(20)과 박승모(29)가 공석인 라이트급 챔피언 자리를 놓고 타이틀전을 펼친다. 7연승을 달리고 있는 플라이급 이정현(20)과 '일본 베테랑 파이터' 아키바 타이키(32)는 코메인 이벤트를 장식한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