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女 테니스 김다빈, 올해 첫 실업연맹전 3관왕 등극

뉴스듣기


스포츠일반

    女 테니스 김다빈, 올해 첫 실업연맹전 3관왕 등극

    뉴스듣기
    한국도로공사 에이스 김다빈. 프리랜서 김도원 기자한국도로공사 에이스 김다빈. 프리랜서 김도원 기자
    여자 테니스 한국도로공사 에이스 김다빈이 올해 첫 실업연맹전 및 전국종별대회에서 3관왕에 올랐다.

    김다빈은 23일 충북 충주 탄금실내테니스장에서 열린 2022년도 제1차 한국실업테니스연맹전 및 2022년 전국종별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고양시청의 안유진을 눌렀다.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2 대 1(6-3, 3-6, 6-4)로 이겼다.

    단식은 물론 단체전과 복식 우승까지 대회 3관왕에 올랐다. 김다빈은 전날 임희래와 복식 결승에 나서 같은 팀 김은채-임혜영을 2 대 0으로 눌렀고, 수원시청과 단체전 결승에서도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김다빈은 "국제 대회 두 번과 실업 대회에 연속으로 참여해 힘들었지만 대회 3관왕을 차지해 매우 기쁘고"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두 번째 세트에서 갑자기 컨디션이 떨어져 애를 먹었지만 멀리서 응원을 와주신 아버님과 선수단 관계자들에게 꼭 이기는 모습을 보여 드리고 싶어 최선을 다했다"면서 "남은 대회에서도 항상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고 늘 최선을 다하는 선수기 되겠다"고 덧붙였다.

    안성시청 맏형 김청의. 김도원 기자안성시청 맏형 김청의. 김도원 기자

    남자 단식 결승은 안성시청의 집안 대결이 펼쳐졌다. 맏형 김청의가 김재환을 2 대 0(6-3, 6-3)으로 이기고 정상에 올랐다.

    김청의는 "최선을 다한 (김)재환이에게 수고했다는 말 전하고 언제나 우승은 기쁘고 즐겁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오늘 재환이가 몸 상태가 그리 좋지 않아 이겼지만 언제나 만나면 껄끄러운 상대"라면서 "앞으로도 선의의 경쟁을 통해 각자가 원하는 꿈과 목표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경기를 지켜본 노광춘 안성시청 감독은 "김청의는 늘 솔선수범하는 착실한 선수"라면서 "또한 후배들에게도 선한 영향을 주는 성실하고 듬직한 우리 팀의 맏형인데 두 선수 모두에게 수고했다는 말 전하고 싶다"고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전날 열린 남자 복식 결승에서는 김포시청의 김대한-이재명이 창단 3년 만에 팀 우승을 이끌었다. 관록의 김청의-김재환을 2 대 1(4-6, 6-4 [14-12])로 눌러 최대 이변을 연출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