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거래빙하기 속 '아리팍' 또 역대 최고가…양극화 넘어 초양극화로

뉴스듣기


부동산

    거래빙하기 속 '아리팍' 또 역대 최고가…양극화 넘어 초양극화로

    뉴스듣기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129.97㎡(19층), 지난달 68억원에 손바뀜
    올해 3월보다 5억 뛰었고, 지난해 6월과 비교하면 17억원 올라

    서울 동작대교에서 바라본 서초구 반포동 일대 아파트. 연합뉴스서울 동작대교에서 바라본 서초구 반포동 일대 아파트. 연합뉴스
    집값 고점 인식과 금리인상 기조로 부동산 시장이 다시 얼어붙고 있는 가운데 초고가 아파트는 신고가를 이어가며 중저가 아파트와 간격을 넓히고 있다.

    23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 전용면적 129.97㎡는 지난달 23일 68억원(19층)에 팔렸다. 역대 최고가다.

    같은 면적이 지난 3월 63억원(36층)에 매매된 것과 비교해 5억원 오른 것이고, 약 1년 전인 지난해 6월 11일 51억원(8층)에 팔린 것보다는 무려 17억원 올랐다.

    신반포1차를 재건축한 아크로리버파크는 2016년 8월 입주한 단지로, 2019년 9월 중소형 면적이 3.3㎡당 1억원을 돌파하며 '평당 1억원 시대'를 여는 등 대표적인 고가 아파트로 꼽힌다.

    연합뉴스연합뉴스
    아크로리버파크의 최고가 경신은 전반적으로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상황과는 차이를 보인다.

    윤석열 정부가 출범한 지난달 10일부터 시행된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1년 중과 유예로 절세 매물이 늘어났고, 연이은 금리 인상에 경기 침체 우려까지 커지면서 서울 아파트를 포함한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이 안정세에 접어들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는 한국부동산원 조사 기준으로 보합에서 하락으로 전환됐고, KB국민은행 시세 통계로는 상승폭이 줄고 있다.

    초고가 아파트의 약진은 새 정부 출범 이후에도 이어지는 1주택자 중심의 세제에 따른  '똘똘한 한 채' 경향이 강해지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부동산 세제가 전체 자산가치가 아닌 주택 보유수를 중심으로 산정되면서 인기지역의 고가 1주택으로 수요가 쏠리고 있는 상황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