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단독]사라진 대장동 현금 133억…김만배 "사용처 기억 안나"

뉴스듣기


법조

    [단독]사라진 대장동 현금 133억…김만배 "사용처 기억 안나"

    뉴스듣기
    대장동 수사와 남은 의혹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로부터 빌린 대여금 473억원 가운데 137억여원을 이성문 전 화천대유 대표에게 입금한 사실이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지난해 FIU가 수상한 자금 흐름에 대한 자료를 경찰에 통보하면서 대장동 사건은 로비 의혹으로까지 불거졌는데요. 김씨는 검찰 조사에서 이 전 대표의 돈을 대신 갚은 것이라면서도 이 전 대표와 함께 쓴 133억여원을 어디에 썼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로부터 빌린 대여금 473억원 가운데 137억원을 이성문 전 화천대유 대표에게 입금한 사실이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확인됐다. 김씨는 이 전 대표가 앞서 천화동인 1호로부터 빌린 돈을 자신도 썼기 때문에 대신 갚아준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수표와 현금의 용처를 검찰이 캐묻자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입을 다물었다.

    천화동인 1호 감사보고서 일부 캡처 천화동인 1호 감사보고서 일부 캡처 
    23일 CBS노컷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 수사팀은 로비 자금 등으로 쓰였을 가능성 등을 확인하기 위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로부터 빌린 대여금 473억원의 자금 흐름을 추적했다. 지난해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에서 수상한 자금 흐름을 포착해 경찰에 자료를 넘긴 뒤 11월 검경 업무 혐의 후에는 검찰과 경찰이 각자 담당을 나눠 수사를 계속해왔다.

    전자공시시스템 등에 따르면 김씨는 2019년 10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화천대유가 100% 지분을 가지고 있는 자회사 천화동인 1호로부터 수 차례에 걸쳐 473억원 가량을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빌렸다. 김씨는 이 가운데 137억여원을 이성문 전 화천대유 대표 계좌로 이체했다. 이 전 대표는 돈이 입금되자 대부분을 다시 천화동인 1호로 송금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는 검찰 조사에서 이 전 대표에게 돈을 송금한 이유에 대해 이 전 대표가 천화동인 1호로부터 빌린 돈을 본인이 대신 갚은 것이라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는 2019년 5월부터 그해 12월까지 천화동인 1호로부터 133억여원을 대여금 명목으로 빌렸다고 한다.

    김씨는 이 전 대표가 빌린 돈 133억여원을 본인도 같이 썼기 때문에 대신 갚은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 수표와 현금으로 인출했던 133억원을 어디에 썼는지 묻는 질문에는 구체적으로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부정한 곳에 쓰지 않았다는 주장을 내세웠다고 한다.

    앞서 검찰은 김씨가 천화동인 1호에서 빌린 473억원 가운데 100억원 가량을 2019년 4월 대장동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모씨에게 보낸 것이 횡령 범죄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추가 기소했다. 이 대표는 박영수 전 특검의 인척이기도 하다. 이같은  사실은 지난해 CBS노컷뉴스 단독 보도로 알려졌다(참조기사:[단독]화천대유 김만배, 박영수 인척에 100억 건넸다).

    김씨와 이 전 대표 등 화천대유 관계자들의 수상한 돈 거래도 눈에 띈다. 이들은 번갈아가며 화천대유의 자회사 천화동인 1호에서 수백억원씩을 대여금으로 빌렸다가 서로 대신 갚는 방식으로, 이른바 '대여금 돌려막기'를 한 정황을 보였다. 화천대유의 한 관계자는 "김씨가 사업 초기부터 회삿돈을 쓰려고 했는데 법률적으로 문제가 될 위험이 있어 반드시 대여금 처리를 해 이자를 물리고 갚는 방식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의 한 회계 전문가는 "회사의 정상적인 비용으로 처리하기 곤란한 부분을 대여금으로 처리하는 일이 많은데, 김씨의 경우 단기대여금도 아니고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수백억원을 빌렸다"면서 "배당을 받아서 쓸 수 있는 상황인데도 대여금 명목으로만 임원진이 돌아가면서 빌려 쓰고 갚은 건 수상한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검찰은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에 대한 수사를 계속해서 진행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대선과 지방선거 등 굵직한 정치 일정이 이어지면서 수사가 사실상 중단된 상태로 보는 시각이 많다. 검찰이 인사를 마치고 수사진을 재편성하면 김씨의 수상한 자금 흐름 등에 대한 재수사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