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칼럼]누리호 발사 성공에 따른 기대 효과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사설/시론/칼럼

    [칼럼]누리호 발사 성공에 따른 기대 효과

    뉴스듣기
    핵심요약

    성능검증위성과 지상국 사이 쌍방향 교신 성공
    1.5t 실용 위성 발사체 기술 보유 국가로 발 돋음
    우주 개발 사업 독립성 확보…'우주 독립' 획득
    달 탐사 비롯한 적극적인 우주 탐사 가능해져
    장거리 미사일 발사·스파이 위성 기술 확보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지난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지난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차 발사에 무사히 성공했다.
     
    누리호 개발사업이 착수된 2010년 3월 이후 12년 3개월 만에 이룬 쾌거다.
     
    누리호는 1.5톤급 실용위성을 우리 자력으로 지구 저궤도(600~800km)에 진입시키는 게 당초 목표였다. 
     
    이번 누리호의 성공 발사로 우리나라는 명실상부 무게 1톤급 실용 위성을 우주로 보낼 수 있는 발사체 기술을 보유한 세계 7번째 국가가 됐다.
     
    지난 2013년 나로호 발사 성공으로 자국에서 우주발사체를 쏘아 올린 국가를 뜻하는 이른바 '스페이스클럽'에 가입은 했으나 당시 발사체의 가장 중요한 1단 엔진이 러시아제였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가 끝난 뒤  고정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본부장과 영상통화를 하며 엄지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 발사가 끝난 뒤 고정환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형발사체개발사업 본부장과 영상통화를 하며 엄지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기술로 개발된 누리호가 발사에 성공하면서 우리나라가 얻을 수 있는 효과는 무엇일까?
     
    무엇보다 우주 개발 사업에 독립성을 확보해 '우주 독립'을 이룰 수 있게 됐다는 점이다. 
     
    우리 기술로 만든 우리 발사체를 우리 땅에서 우주로 쏘아 올렸다는 것은 향후 우주개발에 필요한 계획을 독자적으로 수립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우주 발사체 기술은 미사일 기술 통제체제(MTCR) 등 국제 규범에 따라 국가 간 기술 이전이 엄격하게 금지돼 온 분야다.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기술과 대동소이하기 때문에 군사적 목적으로의 전용이 가능하다는 우려 때문이다. 
     
    따라서 우주 발사체 기술은 자력으로 개발하는 것 외에는 보유할 방법이 없었다.
     
        이번 누리호 발사 성공으로 우리나라도 미국과 러시아 등 극소수 국가만이 진행하고 있는 광활한 우주 탐사에 나설 수 있게 됐다는 점 역시 기대해 볼 수 있다.
     
    정부는 한국형 발사체 고도화 사업에 따라 누리호를 내년부터 2027년까지 추가로 4번 더 우주로 쏘아 올린다는 계획이다.
     
    반복 발사로 발사체 신뢰성을 강화하고 기술력을 고도화하기 위해서다.
     
    또 누리호보다 성능이 훨씬 우수한 차세대 발사체 개발에 박차를 가해 오는 2030년 달 착륙 검증선을 발사해 성능을 확인한 후 2031년에는 달착륙선을 발사할 계획이다. 
     
    정부의 계획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10년쯤 뒤에는 태극기를 새긴 우리 우주선이 달 표면에 착륙하는 경이로운 순간을 지켜볼 수도 있을 전망이다. 
     
    누리호의 성공적인 발사 및 탑재 위성의 궤도 안착으로 기대되는 또 다른 효과로는 군사 · 정보 분야를 꼽을 수 있다. 
     
    핵과 미사일 개발을 추진 중인 북한과 어쩔 수 없이 군사 대치 상황을 이어가고 있는 우리 입장에서 누리호 발사 성공은 현실적인 측면에서 의미가 클 수밖에 없다.
     
    독자기술로 개발된 발사체를 우주로 쏘아 올림에 따라 우주기반의 정찰 시스템과 미사일 장거리화를 시도할 수 있는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사실이 입증되었기 때문이다.
     
    고도 700km까지 이르는 발사체를 쏘아 올리는데 성공했다는 것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 기술을 확보했다는 의미다. 
     
    누리호에 달려있던 카메라에 찍힌 1단 분리와 2단 점화 장면 영상을 캡쳐한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누리호에 달려있던 카메라에 찍힌 1단 분리와 2단 점화 장면 영상을 캡쳐한 사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정부는 로켓 개발과 발사에 군사적인 목적은 없다고 말하지만 우주 발사체와 탄도 미사일은 동체나 엔진, 부품에서 아주 유사한 게 사실이다.
     
    우주 발사체를 장거리 탄도미사일로 활용하려면 우주로 쏘아올린 발사체를 지구로 재 진입시키기 위한 기술 등 몇 가지만 덧붙이면 된다. 
     
    우주 로켓 머리 부분에 위성을 얹으면 우주 발사체가 되고 탄두를 장착하면 장거리 탄도 미사일이 되는 셈이다. 
     
    대치중인 북한뿐 아니라 한반도는 지정학적으로 강대국들에게 둘러싸여 있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한 안보목적의 장거리 미사일이 필요하다는 국내 여론도 있다.
     
    장거리 미사일에 이어 누리호의 성공적 발사로 한국은 스파이 위성을 우주 궤도에 쏘아 올려 지구 주위를 돌게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됐다. 
     
    위성은 정보 확보에 절대적인 역할을 하기 때문에 첩보 위성을 가지고 있는 나라는 정보에서 우위를 차지하게 되고 이는 곧바로 군사적인 우위를 점할 수 있다.
     
    한국은 현재 자체 군사정찰 위성이 없어 북한의 전략 시설을 모니터하는 데 미국 스파이 위성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
     
    게다가 갈수록 노골적인 군사대국으로 치닫고 있는 일본도 자체 위성을 통해 북한은 물론 한반도를 빤히 볼 수 있는 상황에서 정보의 제한은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다.
     
    누리호 발사 성공으로 머지않아 독자 위성을 쏘아 올리게 되면 미국과 일본의 군사 정보 독점이라는 영향력으로부터 보다 자유로워지게 된다. 
     
    글을 쓰다 방금 들어온 소식을 보니 누리호에 실려 궤도에 오른 성능검증위성과 지상국 사이의 쌍방향 교신이 22일 새벽에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발사 성공과 위성의 궤도 안착에 이어 쌍방향 교신을 통해 위성의 정상 작동까지 확인됨에 따라 누리호 발사는 완벽한 성공을 이룬 듯하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