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반성·쇄신' 외치는 민주당, '최강욱 리스크' 털고 가나

뉴스듣기


국회/정당

    '반성·쇄신' 외치는 민주당, '최강욱 리스크' 털고 가나

    뉴스듣기
    핵심요약

    민주당 윤리심판원, 오늘 최강욱 징계 여부 논의
    결론 나오면 비대위 상정…표결 없이 의결할 듯
    선거 패배 후 '계파전' 양상 속 野 오늘 판단 주목

    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 박종민 기자더불어민주당 최강욱 의원. 박종민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이 이르면 20일 최강욱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대선·지방선거 패배 이후 '반성모드'를 자처하고 있는 민주당이 어떤 선택을 내릴지 주목된다.
     

    비대위도 조심스러워…윤리심판원 결과 존중

     
    민주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최 의원의 성희롱성 발언 사건과 관련해 회의를 열고 징계 여부와 수위를 결정한다. 이날 윤리심판원이 결론을 내면 해당 안건은 곧바로 당 비상대책위원회에 상정된다. 최 의원은 지난달 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과의 온라인 회의에서 동료 의원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당내에서는 발언 하나에 중징계가 내려진다면 너무 과할 것 같다는 목소리와, 성 문제 만큼은 관용을 베풀어서는 안 된다는 의견으로 나뉘는 분위기다. 당의 한 초선 의원은 "발언 하나 가지고 중징계 결정이 나온다면 최 의원 입장에서는 억울할 수도 있겠지만, 최근 박완주 의원의 성 비위 문제도 논란이 됐던 만큼 성 문제와 관련해서는 가차 없어야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지도부도 섣불리 결과를 예측하기 어렵다며 일단 말을 아끼고 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19일 기자간담회에서 "윤리심판원은 저에게 따로 보고 하지 않는다. 어떻게 진행되는지 알 수 없고, 윤리심판원이 자율적으로 판단하는 것으로 안다. 어떤 방향으로 가는지 회의를 진행해봐야 알 것 같다"고 말했다.
     

    선거 패배 후 '계파전' 양상 속 오늘 판단 주목

     =윤창원 기자윤창원 기자
    민주당은 대선·지선 패배 이후 당의 반성·쇄신과 관련해 최근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평가 토론회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쇄신 토론회가 그마저도 '계파 대리전' 양상으로 흘러간다는 지적 속에서 이날 최 의원의 징계 여부 및 수위가 당의 쇄신 의지를 읽을 수 있는 척도가 될 거란 분석도 나온다.

    비대위에서는 해당 사안을 표결 형식으로 결정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진 만큼, 비대위는 윤리심판원의 결과를 존중해 그대로 의결할 가능성이 크다. 다만, 이날 윤리심판원이 최 의원에 대한 조사가 더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최종 결정은 추후로 미뤄질 수 있다. 민주당 보좌진협의회는 관련 증언과 자료 등을 27페이지에 걸쳐 정리해 소명자료로 제출한 상태다.
     
    앞서 박지현 전 공동비대위원장은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최 의원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비상징계권이라도 발동해 선거 전 최 의원 문제를 마무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윤리심판원은 최 의원의 재판 일정 등을 고려해 관련 논의를 선거 뒤로 미뤘다. 징계는 가장 경미한 처분인 '경고'부터 '당직자격정지', '당원자격정지', '제명' 순으로 나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